세계일보

검색

일자리 찾아 한국 온 외국인 17만3000명… 중국인이 최다

입력 : 2024-07-11 18:18:35 수정 : 2024-07-12 14:08: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해 고용허가제가 확대되면서 일자리를 찾아 우리나라로 온 외국인 수가 17만3000명에 달했다. 엔데믹 상황과 맞물며 취업을 비롯해 단기, 유학·일반연수 등의 이유로 우리나라에 온 외국인 수는 50만명에 육박했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2023년 국제인구이동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제 총이동자는 127만6000명으로 전년보다 15만1000명(13.5%) 증가했다. 총이동자 수는 체류 기간 90일을 초과한 입국자와 출국자를 합한 것이다.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태국에서 국내로 입국한 외국인 노동자들이 버스를 타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이 가운데 입국자는 69만8000명, 출국자는 57만7000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9만2000명(15.2%), 5만9000명(11.4%) 늘었다. 입국자에서 출국자를 뺀 국제 순 이동은 12만1000명 순유입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과 비교해 3만3000명 늘어난 수준이다.

 

국제 이동자 수는 코로나19 팬데믹 당시인 2021년(88만7000명) 바닥을 찍은 뒤 2년째 증가세다. 외국인 입국은 48만명, 출국은 31만9000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6만7000명(16.2%), 7만5000명(30.5%) 증가했다. 16만1000명 순유입으로 순유입 규모는 전년보다 8000명 줄었다. 

 

국적별로 보면 중국이 13만2000명으로 가장 많이 입국했다. 이어 베트남(7만1000명), 태국(3만5000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이들 3국 입국자는 전체 외국인 입국자의 49.6%를 차지했다.

 

체류자격별로 보면 취업이 17만3000명(36.1%)으로 가장 많았다. 전년보다 3만5000명 늘어난 것으로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후 2008년(17만6000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다. 비전문 취업비자(E-9) 쿼터와 고용허가제 확대, 재외동포 단순 노무 취업 제한 완화 등 정책이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통계청의 분석이다. 취업에 이어 단기(10만1000명·21.0%), 유학·일반연수(8만3000명·17.3%), 영주·결혼이민 등(5만8000명·12.1%)의 순으로 많았다. 외국인 출국은 중국(9만9000명), 베트남(4만명), 태국(3만3000명) 등 순이었다.

 

내국인 입국은 21만9000명으로 전년보다 2만6000명(13.2%) 증가했다. 출국은 25만8000명으로 지난해 엔데믹 이후 큰 폭으로 증가한 기저효과 등 영향으로 전년보다 1만5000명(-5.6%) 줄었다.

 

순이동은 3만9000명 순유출을 기록했다. 순유출 규모는 전년보다 4만1000명 줄었다. 40대 이하 연령대에서 순유출을 기록했고 20대 순유출 규모가 2만2000명으로 가장 컸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