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치킨값 2만5천원…배달비 때문에 올랐을까? [수민이가 궁금해요]

입력 : 2024-07-11 16:34:22 수정 : 2024-07-11 18:05: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음식점들 90% “‘식재료 비용 상승’이 메뉴 가격 인상 요인”

요즘 식당에 밥 먹으러 가기 무섭다는 직장인들이 많다. 월급은 그대로인데 물가, 특히 먹거리 물가가 높아져 식대 부담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특히 코로나 팬더믹을 거치면서 일상에 자리잡은 배달 음식 서비스도 부담스럽긴 마찬가지다. 최근에는 배달앱 수수료 때문에 음식 가격이 오르면서 체감 물가가 더 높아지고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음식을 파는 자영업자들이 자신들이 부담하는 배달앱 수수료를 음식값에 전가시켜 외식 물가를 끌어올린다는 것이다.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실제 배달앱 수수료가 물가 인상에 이 정도로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걸까. 물가 인상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은 국내외적으로 다양하다. 가장 큰 것은 아무래도 원재료 가격 변동이다. 음식을 만드는 데 들어가는 밀가루, 우유, 콩 등 원재료 가격이 출렁일수록 물가도 같이 출렁일 수밖에 없다. 에너지 가격도 마찬가지다. 음식을 만들려면 전기, 석유 등 에너지가 필요하기 때문에 에너지 가격이 널뛰면 물가도 널뛴다.

 

아직도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중동 지역의 갈등은 에너지와 원자재 공급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요인들이다. 이러한 지정학적 불안정성이 결국 원자재 가격 상승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작용하여 우리나라를 포함해 많은 국가의 물가를 높이는 데 영향을 미쳤다. 음식점들이 메뉴 가격 인상 이유로 ‘식재료 비용의 상승’을 꼽은 비율이 90.4%에 달한다는 AT 외식산업 리포트가 이를 뒷받침한다. 

 

서울의 한 김밥 가게 앞. 연합뉴스

국내 요인도 따져봐야 한다. 일반 물가에 비해 외식 물가가 높다는 분석이 많이 나오는 데 전체 물가 지수에서 외식이 차지하는 비중을 감안하면 과장된 측면이 있다. 전체 물가 지수에서 외식이 차지하는 비중은 13.8% 수준이다. 배달앱 수수료 인상 건과 관련된 배달 음식점은 식당 10곳 중 3곳 꼴이다. 즉, 전체 물가 지수에서 배달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라고 말하기는 어렵다는 얘기다. 실제로 농림부 ‘외식업체경영실태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음식점의 총매출액 중 배달이 차지하는 비중은 13.4%에 그친다.

 

배달앱 수수료는 대체로 10% 내외다. 배달원 인건비인 배달대행비와 비교하면 높지 않은 편이다. 물론 배달대행비는 배달앱 수수료의 마케팅적 성격과는 달리 배달원의 인건비로 봐야된다. 음식점들로서는 배달앱 수수료보다 인건비가 부담일 수밖에 없다. 

 

가정, 일터, 야외 활동시에도 배달앱 활용은 우리 일상의 한 부분이 됐다. 배달앱 수수료 인상에 가맹업주들은 물론 일반 소비자들도 민감한 이유다. 소비자들이 앱을 통해 다양한 음식점 가격을 확인할 수 있고 음식점은 배달앱에 모든 비용을 지불하다보니 ‘체감 물가’의 한 지표로 인식되는 것이다. 호주머니 형편을 걱정하는 소비자들이야 뭐든지 안오르는게 좋겠지만, 그렇다고 배달앱 수수료를 국가 경제 지표인 물가를 끌어올리는 주범으로 지목하는 건 ‘침소봉대’격이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