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재한 신임 농진청장 첫 현장 행보… 농작물 침수피해 점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1 16:04:30 수정 : 2024-07-11 16:04: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권재한 농촌진흥청장이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수해현장을 찾아 농작물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11일 농진청은 권 신임 청장이 이날 오후 전북 익산시 망성면·용동면 일대 집중호우 피해지역을 찾아 토마토·수박·상추 등 시설채소와 논콘 등 농작물 침수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권 청장은 이 자리에서 “‘지역담당관제’를 운영해 이번 집중호우로 전국 156개 시군에서 발생한 농작물 및 농업시설물 등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겠다”라며 “5개반 120명의 품목별 전문가를 파견해 긴급 기술지원을 벌이고, 도 농업기술원·시군농업기술센터와 합동 현장 지원에 나서 빠른 복구를 돕겠다”고 말했다. 

 

권 청장은 이어 “생육 회복이 가능한 작물에 대해 재배관리 기술을 투입하는 등 영농 재개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침수 피해가 심각한 영농현장을 중심으로 재배지 복구 일손 돕기를 우선 추진해 어려움을 겪은 농가에 최대한 도움의 손길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농촌진흥청은 ‘농업기상재해 조기경보 서비스’를 운영하고, 지방농촌진흥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농작물 및 농업시설물 등의 기상재해 피해 예방과 사후관리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영농현장 복구와 농업인의 빠른 일상 회복을 돕기 위해 전체 농촌진흥기관이 참여하는 지원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한편, 지난 7일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린 집중호우로 축구장 1만3000개 넓이의 농작물이 물에 잠긴 것으로 나타났다. 닭 32만마리를 비롯해 가축 34만마리도 폐사했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