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튜브 보다 자야지" 불 끄고 폰 켰다간...실명 초래 '이 질환' 위험↑

입력 : 2024-07-10 17:42:53 수정 : 2024-07-10 17:52: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0·40대서도 녹내장 환자 늘어…위험 요인 있다면 정기 검진 필요"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스마트폰으로 장소와 시간에 상관없이 동영상을 시청하는 인구가 늘면서 최근에는 30대와 40대에서도 안과 질환인 녹내장 발견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잠들기 전 불을 끄고 스마트폰, TV 등을 시청하는 습관은 안압을 높여 녹내장을 유발하는 요인이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10일 의료계에 따르면 녹내장은 눈으로 받아들인 빛을 뇌로 전달하는 시신경이 점차 파괴돼 시야가 좁아지며 실명을 초래할 수 있다.

 

녹내장은 안압 영향을 받는다. 안압이 높아지는 원인은 눈 속을 채우고 있으면서 영양을 공급하고 노폐물을 운반하는 액체인 방수가 정상적으로 흘러 나가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압이 높아지면 바람을 가득 넣은 공처럼 안구가 딱딱해진다. 이로 인해 안구 내 모든 구조물이 압력을 전달받게 되고 유독 말랑말랑한 시신경 부위가 압력을 받아 손상이 발생하게 된다.

 

녹내장은 40대 이상에서 점차 늘어나 60대에서 환자가 가장 많지만, 최근에는 젊은 세대에서도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라식, 라섹과 같은 굴절 교정 수술이 많이 시행되면서 안과를 찾아 검사받았다가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녹내장 환자는 2023년 119만 명이었다. 이 중 30대 환자는 7만 3000여 명이었으며, 40대는 15만 명으로 확인됐다.

 

젊은 녹내장 환자의 대다수도 근시 또는 고도 근시가 있는 경우가 많고 녹내장 외 다른 망막질환이 발견되기도 한다.


근시나 고도 근시가 있으면 녹내장 손상에 더욱 취약하다. 근시가 고도 근시로 진행할수록 안구가 커지고 앞뒤로 길이가 길어진다. 눈 길이가 길어지면 시신경이 팽팽하게 당겨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시신경이 더 얇아지고 녹내장 위험이 커진다. 안압 외에도 고혈압, 당뇨 등 성인병이 위험 요인이 될 수 있고 가족력이 매우 중요하다. 

 

어두운 곳에서 장시간 고개를 숙이고 일하면 동공이 커지고 수정체가 앞으로 이동하면서 전방각(방수가 방출되는 통로)이 좁아지게 된다. 이는 방수 흐름을 방해해 녹내장이 발병할 위험을 더욱 키운다. 영유아 시기부터 눈의 방수 배출 기능 이상으로 안압 조절이 정상적으로 되지 않아 발생하는 선천 녹내장도 있다.

 

녹내장은 치료해도 이미 손상된 시신경 기능을 돌이킬 수 없고 손상의 진행을 늦추는 치료만 가능하다. 안압이 정상이어도 녹내장이 발생할 수 있어 노안이 시작되는 40대 이상이거나 고혈압, 당뇨 등 심혈관계 질환이 있는 경우, 고도 근시나 초고도 근시인 경우, 가족력이 있는 경우라면 정기적으로 검진받아야 한다.

 

김주연 세란병원 안과 센터 센터장은 "녹내장은 보통 60세 이상 환자가 대다수를 차지하지만, 최근 30대와 40대에서도 환자가 꾸준히 늘고 있어 당뇨, 고혈압, 고도 근시, 6개월 이상 스테로이드제 사용 등 고위험 요인이 있다면 녹내장 검진을 받을 필요가 있다"며 "정상 안압 녹내장의 시야 손상은 서서히 진행되므로 환자 스스로 증상을 눈치채기가 쉽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축성근시로 시신경을 보호하는 흰자위가 얇아지고, 안구가 커진 만큼 혈관이 증가하지 못해 나타나는 혈류의 저하도 시신경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녹내장은 시신경이 손상되다가 결국 시야가 좁아지고 말기에는 실명에 이를 확률이 높기 때문에 젊을수록 빨리 진단하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김지수 온라인 뉴스 기자 jisu@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