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파트·컨테이너 등지서 대마 길러 판 일당… 재배시설도 갖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0 14:24:15 수정 : 2024-07-10 14:35: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도권 일대 주택 등지에서 대마를 길러 유통시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식물이 빠르게 자라도록 고강도 LED 조명기구, 제습기, 환기 장치 등 여러 장비를 해외에서 사들여 설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재배는 생육실·개화실·건조실로 나눠 체계적으로 운영했다.

 

인천경찰청.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대마 혐의로 30대 남성 A씨 등 5명을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또 판매책 등 9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2020년 11월부터 지난달까지 수도권 아파트·오피스텔과 컨테이너 창고 등 모두 6곳에서 대마를 재배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경찰은 검거 과정에서 범죄수익금 4억2000만원을 압수하고, 범죄시설 자금 5000만원은 기소 전 몰수·추징 보전했다. 또 대마초 12㎏ 규모를 적발했는 데 이는 시가 18억원 상당으로 약 2만4000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이다.

 

대마는 대면 방식으로 지인과 거래하거나 텔레그램을 통해 수도권 일대 구매자들에 전달됐다. 적발된 창고는 식자재마트로 사업자 등록한 뒤 위장간판을 달았다. 경찰은 범행에 가담하고 해외로 달아난 용의자 2명에 대해 인터폴을 통해 적색수배했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