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 도착…현지매체 "태평양 긴장 고조 중 방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9 10:18:44 수정 : 2024-07-09 10:21: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 대통령, 미국 순방 첫 일정으로
한국전 참전용사 잠든 ‘펀치볼 묘역’
미국 태평양 국립묘지 헌화하며 시작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 순방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8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의 히캄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대통령실은 이번 방문이 한·미 동맹을 강화하고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 협력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미국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에 도착해 도열병의 거수 경례를 받으며 공항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후 1시쯤, 히캄공군지기에 도착한 윤 대통령과 순방단은 조시 그린 하와이 주지사 내외, 사무엘 파파로 미 인도태평양 사령관 내외, 골드버그 주한미국 대사, 라캐머라 주한미군 사령관의 환대를 받았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손을 잡고 공군 1호기에서 내리자 그린 주지사의 부인이 윤 대통령에게 전통 꽃목걸이(레이)를 걸어주었고, 그린 주지사는 김 여사에게 레이를 걸어주었다. 이어서 파파로 사령관 부인이 윤 대통령에게, 파파로 사령관이 김 여사에게 전통 목걸이를 걸어주며 환영의 뜻을 전했다.

 

현장에는 미 육해공군 소속 군인 20여 명이 도열해 순방단을 맞았고, 윤 대통령 부부가 지나갈 때 거수 경례를 했다. 마지막 도열병은 성조기와 태극기를 들고 있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미국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에 도착, 환영 나온 새뮤얼 퍼파로 미국 인도·태평양 사령관 내외 등과 웃으며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짙은 남색 정장에 빨간 넥타이를 매고 있었으며, 김 여사는 위아래 하얀색 투피스 치마 정장에 노란색 블라우스를 입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영접 인사들과 악수를 나눈 뒤 차량에 탑승해 미 태평양 국립묘지로 향했다. 이곳에는 2013년 조성된 한국전쟁 전사자를 기리는 한국전 참전비가 있다.

 

이날 하와이주 주요 일간신문인 스타 애드버타이저는 윤 대통령의 호놀룰루 방문 기사를 보도마현서 9일 있을 윤 대통령의 인도태평양사령부 방문은 2018년 미 태평양사령부가 인도태평양사령부로 개편된 이후 처음이라고 의미부여를 했다. 또 윤 대통령의 이번 방문이 중국의 해상영토 분쟁, 북한과 러시아 간 군사협력 강화 등 태평양 지역의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호놀룰루=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