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불이 활활” 도로 경계석 들이받은 EV6 전기차…탑승자 사망

입력 : 2024-07-09 09:05:40 수정 : 2024-07-09 09:05: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정확한 사고 경위 등 조사”

경기 평택시에서 도로 구조물을 들이받은 전기차량에 불이 나 탑승자 1명이 숨졌다.

 

사고 현장.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9일 경기 평택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40분쯤 평택시 포습읍 한 도로에서 배수 펌프장 방면으로 가던 기아 EV6 전기차가 우측 경계석을 들이받았다.

 

사고 직후 해당 차량에서 불길이 일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 당국은 이동식 소화 수조 등을 동원해 3시간 50여분 만에 불을 껐다. 차량 내부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 한 구가 발견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에 대한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발견된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