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프랜차이즈 평균 존속기간 7년, 더본코리아 가맹점은 3년?…“사실과 달라” 반박

입력 : 2024-07-09 05:56:21 수정 : 2024-07-09 20:37: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명백하게 객관적인 사실과 다른 부분이 여럿 존재”

유명 방송인 백종원이 운영하는 더본코리아 산하 프랜차이즈 가맹점의 창업 이후 존속 기간이 평균 3년에 그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업계 평균 존속 기간에 견줘 매우 짧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본사 측은 “단순한 숫자 비교는 지양해달라”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8일 한겨레가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가맹사업 정보공개서와 공정거래위원회·통계청 자료 등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 더본코리아는 2008년 이후 현재까지 모두 50개 브랜드의 정보공개서를 공정위에 등록했다.

 

하지만 현재 운영 중인 브랜드는 빽다방·한신포차·새마을식당·홍콩반점 등 모두 25개다. 해물떡찜 등의 브랜드는 더본코리아가 자진등록을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2년 기준 프랜차이즈 본사가 평균 1.45개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점을 염두에 두면 더본코리아는 브랜드 신규 등록과 자진 말소가 활발한 셈이다. 등록 취소한 브랜드 중에는 현재 운영 중인 ‘홍콩반점’과 유사한 중식당 브랜드인 홍마반점·도두반점·마카오반점 등도 있다.

 

더본코리아 가맹점의 존속 기간은 업계 평균에 견줘 매우 짧았다.

 

가맹점 존속 기간은 2020년 3.3년, 2021년 3.2년, 2022년 3.1년이었다. 창업 뒤 평균 3년 남짓이면 장사를 접는다는 의미다.

 

통계청과 농림수산식품부의 외식업경영실태조사상 2022년 전체 프랜차이즈 평균 존속 기간은 7.7년이었다. 이는 잦은 브랜드 생멸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본사 매출과 가맹점 매출이 역의 관계를 갖는 것도 더본코리아의 특이점이다.

 

더본코리아 본사의 연 매출은 2010년 430억원에서 지난해 3880여억원으로 약 9배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전체 브랜드의 가맹점 평균 연 매출액은 8억7500만원에서 3억8680억원으로 반토막 났다. 개별 브랜드별로 살펴봐도 빽다방 등을 제외하고는 거의 대부분이 본사 매출과 점주 매출액이 역관계를 보였다.

 

더본코리아 측은 이런 협의회 주장에 "명백하게 객관적인 사실과 다른 부분이 여럿 존재한다"고 반박했다.

 

더본코리아는 "협의회가 인용한 정보공개서에 기재된 운영 기간은 '영업 기간'으로, 현재 영업 중인 가맹점만 고려한 것"이라며 "폐점 시기는 고려되지 않기 때문에 가맹점 존속 기간과는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더본코리아 매출이 지난해 급증한 데 대해선 "2010년에는 가맹사업 브랜드 운영 수입만 매출에 포함됐으나 지난해 매출에는 유통·호텔 사업이 추가됐다"며 "지난해 매출의 18%가 유통·호텔 사업에서 거둔 결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맹점들의 연 매출이 감소한 것은 전체 가맹점 중 소규모 가맹점이 차지하는 비중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