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을까…오늘 노사 최초 요구안 제시

입력 : 2024-07-09 09:13:47 수정 : 2024-07-09 09:13: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저임금위원회 제9차 전원회의 개최…본격 줄다리기 시작

내년 최저임금 수준을 결정하기 위한 최저임금위원회 논의가 9일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릴 9차 전원회의에서는 내년 최저임금에 대한 경영계와 노동계의 최초 요구안이 제시될 예정이다.

8일 서울 한 고용센터에 2024년 최저임금 안내 배너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올해 최저임금은 시간당 9천860원이다.

내년엔 처음으로 1만원을 돌파할지가 관심사인 가운데 노사의 최초 요구안 격차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근로자위원들은 고물가와 실질임금 하락 등을 고려한 최저임금의 대폭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최초 요구안으로는 올해보다 27%가량 오른 1만2천500원 안팎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간 논의에 따라 막판에 추가로 조정될 여지도 있다.

사용자위원들은 영세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난에 따른 지불능력 약화를 고려해 '동결'을 요구할 전망이다.

이후 양측은 치열한 공방을 거쳐 여러 차례 수정안을 제시하며 간격을 좁히는 작업에 들어간다.

정부가 내년 최저임금을 확정해 8월 5일까지 고시해야 하는 일정을 고려할 때 늦어도 다음 주 내에 최저임금 액수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