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년 표류’ 상암DMC 100층 랜드마크 사실상 무산

입력 : 2024-07-09 05:00:00 수정 : 2024-07-08 22:44: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시, 사업자 안 나타나 포기
문화·체육시설로 계획 변경 검토
8월 새로운 연구용역 발주 예정
市 “가장 적합한 사업 방안 모색”

서울시가 추진하는 마포구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DMC) 랜드마크 조성 사업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용지를 매입해 100층 이상의 건물을 짓는 사업을 하겠다는 업체가 나타나지 않아서다. 시는 초고층 랜드마크 건립을 포기하고 문화·체육시설을 짓는 등 사업 계획을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상암DMC에 랜드마크를 짓는 것이 현실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사업을 재검토하고 있다. 다음달쯤 새로운 사업 전환을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상암DMC 랜드마크 사업계획은 상암동 1645번지와 1246번지 일대 3만7262㎡ 용지에 쇼핑몰, 백화점, 아쿠아리움, 기업홍보관, 호텔 등을 갖춘 초고층 건물을 건립하는 계획이다. 시는 최고 높이 540m, 100층 이상의 초고층 건물을 지어 서울의 랜드마크로 만들겠다는 계획으로 2004년부터 사업을 추진해왔다.

2004년부터 2016년까지 네 차례 용지 매각이 추진됐으나 사업 착수에 이르지 못했다.

2008년 사업비 3조7000억원을 들여 133층 규모의 빌딩을 조성하기로 했으나 대우건설 등 25개 출자사로 구성된 서울라이트타워가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결국 고 박원순 시장 재임 때인 2012년 토지 대금 연체 등을 이유로 계약이 해지됐고, 이후 빈터로 남아있는 상태다.

2020년 문재인정부 때는 이 부지에 2000가구 규모의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계획이 나와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기도 했다. 이후 2021년 보궐선거로 복귀한 오세훈 서울시장이 사업을 재추진했으나 역시 제동이 걸렸다. 시는 지난해 3월 7년 만에 다시 용지 매각에 나섰다.

시는 2030년까지 서부권 경제 활성화와 중심 기능을 강화할 랜드마크 빌딩을 첨단복합비즈니스센터로 건립한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이번에도 사업자를 찾지 못했다.

시는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 100층 이상 초고층 빌딩을 고집하지 않고, 주거 비율을 연면적의 20% 이하에서 30% 이하로 확대해 재차 매각에 나섰으나 끝내 실패했다.

사업이 표류하는 사이 해당 용지 땅값은 크게 치솟았다. 2004년(1차) 1573억원에서 2008년(2차) 3050억원, 2014·2016년(3·4차)엔 4340억원까지 치솟았다. 지난해(5차)엔 8254억원으로 이전보다 4000억원 가까이 올랐고, 올해(6차)는 8365억원에 달했다. 고금리로 인해 프로젝트파이낸싱(PF) 시장이 얼어붙은 상황에서 기업들 참여가 점점 어려워졌다는 평가가 나왔다.

시는 이곳에 대형 공연장이나 스포츠 경기장을 조성하는 것을 포함해 사업 계획을 아예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사업 계획이 바뀌면 연구용역을 거쳐 토지 용도변경 등 절차를 새로 밟아야 해 실제 착공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용지 매각이 여러 차례 유찰됐고, 시장의 평가를 감안해 사업 방향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는 과정”이라며 “문화·체육시설 건립 등을 포함해 가장 적합한 사업 방안을 찾겠다”고 설명했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