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동빈 야심작’ 롯데몰 하노이 매출 2000억 돌파

입력 : 2024-07-08 19:41:40 수정 : 2024-07-08 19:41: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베트남 MZ세대 팝업 성지 부상
개장 9개월 만에…방문객 800만
샤넬·디올 등과 30여 차례 팝업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야심작인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베트남·사진)가 문을 연 지 9개월 만에 매출 2000억원을 넘겼다. 오프라인 경험 가치를 극대화한 한국식 팝업스토어로 현지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를 끌어당긴 결과로 풀이된다.

8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6월 웨스트레이크의 누적 매출은 2000억원, 방문객은 800만명을 돌파했다. 개장 4개월 만인 올 1월 베트남 현지 쇼핑몰 중 최단기간 누적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한 지 5개월 만에 2000억원 고지에 올라선 것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한국과 베트남의 국내총생산(GDP)과 평균임금이 각각 4배, 7배 차이가 난다는 것을 감안했을 때 괄목할 만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지난해 7월 사전 개장하고 9월 공식적으로 문을 연 웨스트레이크는 서울 잠실 석촌호수 옆 롯데타운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초대형 상업복합단지다.

웨스트레이크의 호실적은 젊은층이 선호하는 브랜드를 대거 유치하고 한국식 팝업스토어를 통해 고객 발길을 잡은 결과로 보인다. 베트남은 40대 이하 인구 비중이 60%를 차지하며, 웨스트레이크 역시 25∼35세 고객이 매출을 주도하고 있다. 자라와 유니클로, 마시모두띠, 풀앤베어, 망고 등 인기 글로벌 패스트 패션 브랜드(SPA)를 동시에 입점시킨 점포는 베트남에서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가 유일하다.

팝업스토어도 인기 요인 중 하나다. 웨스트레이크는 827㎡(250평) 규모의 실내 아트리움 광장과 1653㎡(500평) 규모의 야외 분수광장에서 현지 최초의 초대형 팝업을 잇달아 선보였다. 샤넬 뷰티와 디올 뷰티, 레고, 코치 등이 30여 차례 팝업을 진행했으며, 메이크업 쇼와 포토존 등 체험형 콘텐츠를 접목해 베트남 고객 100만명의 발길을 끌었다. 팝업 1회당 평균 방문객은 3만명이 넘는다. 롯데백화점은 ‘팝업 성지’ 중 한 곳으로 불리는 잠실 롯데월드몰의 유전자를 롯데몰 하노이에 성공적으로 이식했다고 강조했다.

웨스트레이크는 올해 여름 쇼핑몰에서 휴가를 즐기는 ‘몰캉스족’(몰+바캉스)을 유치한다는 목표다. 고객이 폭염을 피해 롯데몰 하노이에서 머물 수 있도록 쇼핑, 먹거리, 즐길거리를 모두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권이선 기자 2s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