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金여사 문자·전당대회 더 이상 언급 안 할 것"

입력 : 2024-07-08 16:14:14 수정 : 2024-07-08 16:14: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날 "전대 개입 일절 없어…끌어들이는 일 없어야" 입장 표명

대통령실은 8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국면에서 불거진 김건희 여사 문자 관련 논란에 대해 앞으로 더는 언급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어제 꼭 필요한 말씀을 드렸으므로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며 "더 이상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전날 "대통령실은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 과정에서 일절 개입과 간여를 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대통령실을 선거에 끌어들이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기울여 주십사 각별히 당부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김 여사의 법률 대리인은 이날 언론에 명품 가방 수수 의혹과 관련해 검찰로부터 소환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들은 적이 없다고 발표했다.

김 여사 측의 공개 입장 표명은 이번이 처음으로, 앞으로 김 여사는 변호인을 통해 법적 대응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