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만취 음주운전 20대 여경... '김호중 수법' 노렸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8 15:33:10 수정 : 2024-07-08 17:47: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차 버리고 달아나다 붙잡혀

만취 상태로 차를 몰던 중 음주 단속을 피해 달아나던 경남경찰청 소속 여경이 추격하던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경찰청은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A경장(20대)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A경장은 지난 6일 오전 1시25분쯤 김해시내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경장은 음주운전 단속 현장을 피해 차를 버리고 600m가량 도주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A경장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0.08%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A경장은 이달 초 승진한 것을 축하하는 자리에서 술을 마신 뒤 운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경장을 직위해제하고, 함께 술을 마셨던 경찰관들에 대해 음주운전 방임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창원=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