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예상 뒤엎은 프랑스 총선… 향후 총리는 누구?

, 이슈팀

입력 : 2024-07-08 11:41:48 수정 : 2024-07-08 13:13: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反극우 바람이 극우 돌풍 눌렀다…“최악의 시나리오 거부했다”
좌파 연합 182석·마크롱 범여권 168석·르펜 극우 143석
1위 과반 미달, 절대 강자 없는 의회…정부 구성부터 교착·혼란 예상

프랑스 총선 결선이 마무리됐다. 예상과 다르게 극우 정당은 고전했다.

 

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이번 프랑스 총선 결선에서 좌파 연합 신민중전선(NFP)이 예상을 뒤엎고 극우 정당을 누르고 1당 자리를 차지했다. 1차 투표에서 선두였던 극우 국민연합(RN)과 그 연대 세력은 3위로 밀려났고, 참패가 예상됐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집권 여당을 포함한 범여권은 2위로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

7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시민들이 결선투표를 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1차 투표에서 불어닥친 극우 돌풍에 위기를 느낀 좌파 연합과 범여권이 성사시킨 반(反) 극우 연대가 유권자의 선택을 받으면서 극우세력의 1당 진입은 현실화하지 않았다. 높은 투표율에 반영됐듯 ‘극우 저지’ 기치를 내건 유권자들이 막판에 결집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어느 정치세력도 과반을 달성하지 못하면서 향후 정부 구성 및 의회 운영 과정에서 혼란이 예상된다.

 

8일 프랑스 내무부의 발표에 따르면 이번 총선 결과 좌파 연합은 전체 하원 의석 577석 중 182석을 차지해 1당에 올랐다. 1차 투표에서 참담한 성적을 냈던 마크롱 대통령의 범여권이 168석을 얻어 2위였고, RN과 그 연대 세력은 143석에 그쳐 3위에 머물렀다. RN과 연대하지 않은 우파 공화당은 45석, 기타 우파 15석, 기타 좌파 13석, 기타 중도 정당 6석, 지역주의 세력 4석, 기타 정당 1석 등으로 최종 집계됐다.

7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공화국 광장에 모인 시위대가 이날 발표된 총선 2차 투표 결과에 기뻐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치러진 1차 투표 결과를 토대로 극우 정당이 의회 다수당을 차지할 거란 예측이 나왔으나 2차 투표에서 판세가 완전히 뒤집혔다. 앞서 1차 투표 결과 RN과 그 연대 세력이 33.2%를 득표, 1위에 올랐고, NFP은 28%, 범여권 앙상블은 20% 득표에 그쳤다. 1차 투표 때만 해도 RN과 그 연대 세력은 240∼270석, NFP는 180∼200석, 범여권은 60∼90석을 차지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차 투표 결과가 예상과 달리 나온 것은 1차 투표 이후 좌파 연합과 범여권에서 RN 후보의 당선 저지를 위해 대대적인 후보 단일화를 이룬 결과라는 풀이가 나온다. 투표율도 높았다. 이날 최종 투표율은 66.6%로, 2022년 총선 2차 투표 때보다 20.4%포인트 높았다. 지난달 30일 1차 투표율(66.7%)과 비슷한 투표 참여율이다. 극우의 집권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았던데다 마크롱 대통령의 조기 총선 결정으로 선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데 따른 결과다.

 

이날 결선 투표 결과로 의회 권력 장악을 눈앞에 뒀던 RN은 다시 한 번 프랑스 정치권의 높은 벽에 부딪히게 됐다. 총선 결과 원내 1당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된 좌파 연합은 유권자들의 선택에 감사하며 정부 운영에 나설 뜻을 강하게 밝혔다.

7일(현지시간) 프랑스 좌파 연합 내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의 장뤼크 멜랑숑 대표가 파리 시내에서 총선 2차 투표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뒤 웃음을 짓고 있다. EPA연합뉴스

좌파 연합 내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의 장뤼크 멜랑숑 대표는 출구조사 결과 발표 후 기자회견에서 “유권자들이 불가능할 것으로 여겨진 좌파 연합의 승리를 만들어냈다”며 환영했다. 멜랑숑 대표는 “우리 국민은 최악의 시나리오를 분명히 거부했다. 국민의 과반수가 극우세력이 아닌 다른 선택을 했다”며 “오늘의 결과는 수백만명의 국민에게 엄청난 안도감을 안겨줬다”고 말했다.

 

이어 마크롱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은 NFP에 국가 운영을 요청할 의무가 있다. 가브리엘 아탈 총리는 물러나야 한다”며 “좌파 연합은 집권할 준비가 돼 있다”고 정부 운영에 나설 뜻을 밝혔다.

 

NFP 소속 사회당의 올리비에 포르 대표도 “오늘 저녁 프랑스는 RN이 집권하는 것을 거부했다”며 “NFP가 우리 역사의 새로운 페이지를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극우 정당이 1당에 오를 경우 반극우 시위를 예고하며 파리 중심가에 모였던 시민들은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환호성을 질렀다. 일부 유권자는 RN의 집권을 막아냈다는 데에 기쁨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RN의 마린 르펜 의원. EPA연합뉴스

총선 내내 지지율 1위를 달리다 막판에 3위로 추락한 RN의 마린 르펜 의원은 “마크롱 대통령과 극좌의 부자연스러운 동맹이 아니었다면 RN이 절대 과반이었을 것”이라며 “우리의 승리는 늦춰졌을 뿐”이라고 평가했다. 총리 자리를 노리다 좌절된 조르당 바르델라 대표도 “불명예스러운 동맹이 프랑스를 극좌의 품에 던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엘리제궁은 “마크롱 대통령은 전통에 따라 의회에서 전체 그림이 나올 때까지 기다렸다가 필요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며 “마크롱 대통령은 국민의 선택을 존중할 것”이라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관례대로라면 마크롱 대통령은 1당을 차지한 좌파 연합 출신을 총리로 임명해야 한다.

 

마크롱 대통령은 좌파 연합 내 극좌 정당에는 권력을 맡길 수 없다고 누차 언급해 온 만큼 총리 임명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이날 총선으로 1당 자리를 좌파에 내주게 된 가브리엘 아탈 총리는 기자회견을 열어 “내일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새 정부가 구성될 때까지 업무 공백을 막기 위해 당분간은 직무를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7일(현지시간) 프랑스 북부 르투케에 있는 투표소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투표 후 투표소를 빠져나오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번 총선 결과로 프랑스에는 어느 진영도 과반인 289석을 차지하지 못한 '헝 의회'(Hung Parliament)가 출연하게 됐다. 헝 의회란 의원내각제 정부 체제에서 의회 내 과반을 차지한 정당이 없어 불안하게 매달려 있는 상태(Hung)의 의회를 뜻한다. 이런 가운데 세 진영이 다소 차이는 있으나 골고루 의석수를 나눠 가지면서 주요 사안마다 힘겨루기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과반 의석을 얻지 못한 여권으로선 좌우 양측의 거대 세력에 끼어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제대로 뒷받침하기 어려울 거란 전망도 있다.


윤준호 기자 sherp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