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지도부, 전대 과열에 경고장…"자해적 행태, 분열 우려"

입력 : 2024-07-08 10:02:18 수정 : 2024-07-08 10:14: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황우여 "과도한 비난전" 추경호 "국민 눈높이 맞지 않는 공방"
'용산 개입' 논란엔 "후보자들, 대통령실 끌어들이지 말라"

국민의힘 지도부가 8일 전당대회 과열 양상과 관련해 후보들의 자중을 촉구했다.

김건희 여사의 문자 메시지를 둘러싸고 당권주자들 간 갈등이 증폭되고 '대통령실 개입 논란'까지 이는 등 극한 분열 양상을 보이는 데 따른 것이다.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왼쪽 두번째)이 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전당대회가 과도한 비난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는 일부 지적에 귀 기울여야 한다"며 "후보 캠프 및 지지자들의 당헌·당규에 어긋나는 언행에 대해 선거관리위원회와 윤리위원회를 통해 즉시 엄중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표 후보들을 향해 "당세 확장과 당 지지도를 예전과 같이 40% 이상으로 늘 유지 하는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 집권 여당으로서 대통령 지지도를 예전처럼 우리 당 지지도보다 높게 유지할 방안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전대 과열 양상에 대해 "눈살 찌푸리는 행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공방으로 자해적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모습이 지속된다면 당이 결속하는 것이 아니라 분열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다"며 "지금 우리는 헌법을 유린하는 거대 야당과의 투쟁에 당력을 집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추 원내대표는 "후보자들은 과거보다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민생을 위해 무엇을 할지를 두고 경쟁해야 한다"며 "남은 선거 기간 도 넘은 행태가 반복된다면 원내대표로서 과감히 지적하고 바로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당 지도부는 한동훈 후보 측이 제기한 '대통령실 전대 개입' 주장에 대해서도 직접 선을 그었다.

황 위원장은 "용산과 전당대회, 당과의 부적절한 연계가 있을 것이라고 일부에서 우려하는데, 결코 그런 일이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추 원내대표도 "대통령실이 전대 과정에서 일체 개입과 간여를 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간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후보자들 역시 대통령실을 전당대회에 끌어들이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