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김재섭 “전대 개입 주체는 대통령실로 본다… 김 여사 문자가 ‘교서’인가”

입력 : 2024-07-08 10:38:34 수정 : 2024-07-08 10:38: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재섭 국민의힘 의원, SBS 라디오서 “사과 의사 있었다면 그냥 했으면 됐을 것”
김재섭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순직 해병 수사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 투표 후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 대국민 사과 의사가 담긴 문자 메시지를 한동훈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읽씹(읽고 무시)’했다는 논란 속, 김재섭 국민의힘 의원은 대통령실이 ‘전당대회 개입’의 주체라고 8일 주장했다.

 

이번 논란이 연이어 주먹을 날리다 어쩌다 한 방 맞는 ‘럭키 펀치’는 될 수 있어도 전당대회를 앞둔 한 후보가 큰 타격은 입지 않을 거라며, 김 여사의 문자가 임금의 ‘교서(敎書)’가 될 수 없다고도 김 의원은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나와 ‘전당대회에 개입하는 주체가 누구라고 보나’라는 진행자 질문에 “대통령실이라고 본다”고 거침없이 답했다. 답을 재차 확인하듯 되묻는 말에도 “대통령실이라고 본다”고 반복했다.

 

대통령실쪽에서 문자를 직접 공개하지는 않았더라도 다른 당 대표 후보들 출마로 ‘친윤(친윤석열)’이나 ‘반한(반한동훈)’ 인사들의 구심점이 생겨난 과정을 보면, 배후에 대통령실이 있을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든다면서다.

 

대통령실은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 과정에 일절 개입이나 간여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 후보가 김 여사의 사과 의사 문자를 무시했다는 의혹은 김규완 CBS 논설실장이 지난 4일 자사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나와 자신이 입수했다는 김 여사 문자의 ‘재구성’ 내용을 공개하면서 제기됐다.

 

올해 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던 한 후보가 ‘명품 가방 수수 의혹’ 대국민 사과 의사가 담긴 김 여사의 문자에 답하지 않았다는 게 골자다.

 

집권당의 비대위원장과 영부인이 사적인 방식으로 공적이고 정무적인 논의를 하는 게 적절치 않다는 게 한 후보의 입장이다.

 

김 의원은 한 후보의 당 대표 등극을 필사적으로 반대하는 세력이 문자를 공개했을 수도 있다고 봤다.

 

문자 공개 후폭풍으로 운이 좋으면 한 후보를 중도에 낙마시킬 수도 있고, 그렇지 않더라도 정치권 안팎에 이 문제가 남아있는 동안은 당 대표가 된 후에도 한 후보 반대세력의 구심점으로 진화할 수 있을 거라면서다.

 

김 의원은 한 후보가 ‘국민 눈높이’에 맞는 대통령실의 처신을 내세웠던 점을 토대로 마냥 김 여사 문자를 무시한 건 아니라는 주장을 펴고, 김 여사의 메시지가 왕의 명령이 담긴 ‘교서’는 아니지 않느냐고도 되물었다.

 

김 의원은 “그걸 받들어 모셔야 되는 것도 아니고 당 차원에서 적절한 대응을 해야 하는 게 맞는 것 같다”며 “정말로 사과할 의사가 (김 여사에게) 있었다면 당시에 그냥 사과했으면 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문자를 보내는 게 훨씬 공식적인 루트 아닌가”라며 “당의 중심이 한동훈 (당시) 위원장이니까 의사타진은 해 봤을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정말로 사과 의사가 있었다면 한동훈 전 위원장이 아니라 더 공식루트인 대통령실로 갔어야 한다고 본다”는 말도 김 의원은 더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