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양정아 “김승수와 8월 결혼·쌍둥이 임신” 가짜뉴스에 당황

입력 : 2024-07-08 09:11:51 수정 : 2024-07-08 09:12: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SBS TV '미운 우리 새끼' 화면 캡처

 

배우 김승수(52)와 양정아(52)가 ‘가짜뉴스’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TV '미운 우리 새끼'에서 양정아와 함께 MBC 공채 탤런트 모임에 참석한 김승수의 모습이 공개됐다.

 

배우 유서진과 유태웅이 함께한 공채 모임은 16년 전 드라마 '유리의 성'에 함께 출연한 이후 오랜 시간 인연을 이어오고 있던 모임이다.

 

이날 유서진은 "내가 오늘 온다니까 주변 사람들에게 지령을 받은 게 직접 가서 보고 이야기해달라는 것이다"며 김승수와 양정아의 관계에 대해 궁금증을 드러냈다.

 

양정아는 "벌써 나랑 승수랑 한남동 60평 빌라에 살고 있더라"며 김승수와의 가짜뉴스를 언급했다. 이를 들은 MC 서장훈은 가짜뉴스, 가짜뉴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란성 쌍둥이를 임신해서 8월에 S호텔에 결혼하더라"며 가짜뉴스에 황당해했다. 이에 김승수도 황당한 반응을 보였다.

 

양정아는 김승수 외에 유일하게 연락하고 지내는 남자라고 밝혔다. 아직 도착하지 않은 남사친을 기다리는 모습이었다.

 

양정아를 위해 꽃다발까지 준비해온 남사친은 배우 박형준(53)이었다. 박형준은 "다 그대로인데 정아만 달라졌다. 더 예뻐졌다"며 양정아의 외모를 칭찬했다. 양정아는 "고맙다"며 웃었고, 김승수의 표정은 굳었다.

 

양정아는 박형준에 대해 "섬세하고, 잘 챙긴다. 자상하다"며 칭찬을 이어나갔다. 김승수의 표정을 본 MC 신동엽은 "승수 씨 웃음이 맑지 않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형준은 양정아와 옛 추억을 떠올리며 계속 대화를 나눴다. 양정아의 손을 잡는 등 달달한 분위기를 이어나갔다. 박형준은 김승수에게 "너 왜 표정이 안 좋냐"고 말했고, 김승수는 그저 웃었다.

 

유태웅은 박형준, 양정아에게 "둘이 투샷이 되게 좋다"며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어줬다. 김승수는 유태웅에게 박형준, 양정아의 사진을 보여달라고 했다. 사진을 본 김승수는 "안 어울려. 지워"라고 말하며 질투심을 드러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