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폭우로 경북 안동·영양 주민 25명 한때 고립…"무사 구조"

입력 : 2024-07-08 07:38:45 수정 : 2024-07-08 08:07: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4명 구조·11명 자진 대피

밤사이 내린 비로 경북 안동시 임동면과 남후면 등에서 마을 주민 일부가 한때 고립됐다가 소방 당국에 무사히 구조됐다.

 

경북소방안전본부와 안동시에 따르면 8일 오전 3시 10분께 임동면 위리와 대곡리 마을 주민 19명이 고립돼 이 중 8명이 구조됐다. 11명은 자력 대피했다.

고립 장면. YTN 보도화면 캡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이날 오전 3시 30분께부터 구조 작업을 벌였다.

 

임동면 외에도 안동에서는 남후면 2명·와룡면 2명·용상동 1명이, 영양군 입암면에서 1명이 구조됐다.

 

안동시 상아동 낙강물길공원 입구 삼거리는 양방향 도로 운행이 통제됐다.

 

봉화군에는 오전 7시부터 산사태주의보가 발령됐다.

 

산사태주의보가 발령된 곳에서는 산림 주변 위험 지역 접근을 삼가고 위험 징후 발견 시 대피장소 등 안전지대로 대피해야 한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하천이 범람하며 안동시 등에서 주민이 잠시 고립됐으나 현재는 모두 안전한 상태"라며 "현재까지 잠정 파악된 인원으로 추가 고립 또는 대피 인원이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