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교통공사 “‘폭발물 의심’ 신고 마포역 양방향 운행 40분 만에 정상화”

입력 : 2024-07-07 15:57:53 수정 : 2024-07-07 15:57: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일 오후 1시58분쯤 ‘폭발물 의심’ 신고 경찰에 접수…옷가지 등으로 확인
7일 오후 서울교통공사 ‘엑스(X‧옛 트위터)’에 올라온 폭발물 의심 신고 조치 관련 공지. 서울교통공사 엑스 계정 캡처

 

폭발물 의심 신고에 따라 40분간 무정차 통과됐던 서울지하철 5호선 마포역의 양방향 열차 운행이 정상화됐다고 서울교통공사가 7일 밝혔다.

 

공사는 이날 오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5호선 마포역 승강장 의심물체는 ‘이상 없음’이 확인됐다”며 “무정차 통과는 종료됐다”고 알렸다. 이어 “현재 5호선 양방향 열차는 정상 운행되고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같은 날 오후 1시58분쯤 역 직원이 ‘마포역 승강장에 캐리어 가방이 덩그러니 있다’며 ‘폭발물일 수 있으니 확인해달라’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 확인 결과 가방에는 옷가지 등이 들어 있었다.

 

공사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상·하행선 모두 오후 2시39분쯤부터 마포역을 무정차 통과시켰고, 이상이 없다고 확인된 직후인 오후 3시18분쯤 양방향 운행을 정상화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