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장도 없이 삼청교육대 끌려가 ‘순화교육’… 피해자들 정신적 손배 승소 [사건수첩]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7 15:06:17 수정 : 2024-07-07 15:06: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삼청교육대에 끌려가 이른바 ‘순화 교육’을 받으며 인권 침해를 당한 피해자들이 국가 배상 판결을 받았다.

 

광주지법 민사14부(나경 부장판사)는 삼청교육대 피해자 8명이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고 7일 밝혔다.

 

1980년대 삼청교육대에서 입소생들이 봉 체조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재판부는 원고 1인당 2500만원의 배상금을 인정했다. 재판부는 “원고들은 계엄 포고에 따라 영장 없이 체포·구금돼 순화 교육을 받았고, 헌법상 보장된 기본권을 침해당해 정신적 고통을 받은 사실이 명백하다”며 “피고(국가)는 소속 공무원들의 위법한 직무집행으로 원고들이 겪은 손해를 배상할 의무가 있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소멸시효가 지났다는 피고 측 주장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원고들은 민주화운동 관련 정신적 손해 관련 헌법재판소 결정(2018년) 또는 과거사위 진실규명 결정(2023년) 이후에야 국가의 불법행위에 정신적 손해배상을 받을 수 있음을 구체적으로 인식했다”고 설명했다.

 

1980년 비상계엄 당시 전국으로 확대한 상황에서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는 ‘사회악 일소를 위한 불량배 소탕과 순화 교육’ 등을 명분으로 삼청 계획 5호를 입안해 계엄 포고했다.

 

원고들은 1980년 광주 등지에서 경찰에 연행돼 11공수여단에 입소해 4주간 삼청교육대 순화 교육을 받았으며 일부는 가혹행위로 상해를 입기도 했다.

 

또 재판부는 31사단과 2사단 등에서 순화 교육을 받은 삼청교육대 피해자 1명과 사망 피해자의 유족 2명 등 3명이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에서도 3600만∼9600여만원 배상을 주문했다.


광주=김선덕 기자 sdk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미연 '순백의 여신'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