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몸에서 냄새 난다"…직장 동료 세탁기에 넣고 돌린 일본 남성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08 07:05:17 수정 : 2024-07-08 07:05: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에서 남성 2명이 지적 장애가 있는 직장 동료를 세탁기에 넣고 돌린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5일 재팬타임스에 따르면 교토 시모교구의 청소 회사 직원인 30대 A씨와 B씨는 지난 3월 지적장애가 있는 동료 C씨를 산업용 세탁기에 강제로 집은 혐의로 경찰에 기소됐다.

사진=뉴시스

조사 결과 당시 이들은 50대인 C씨에게 "냄새난다. 세탁기에 들어가라"라고 말한 것으로 드러났다.

 

C씨는 부상으로 전치 2주의 진단을 받았다. C씨를 강제로 집어넣은 세탁기는 용량이 100kg, 깊이가 2m에 달하는 대형 세탁기로 알려졌다.

 

이들의 범행은 C씨가 병원서 진료받은 의사의 신고로 밝혀졌다. C씨의 몸에 상처가 있는 것을 수상하게 여긴 의사가 신고한 것이다. 경찰은 C씨를 불러 조사한 결과 A씨와 B씨가 C를 강제로 세탁기에 넣고 전원을 작동시킨 사실을 밝혀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