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청 사고 유족에게 80만원 청구서…"시신 운구, 현장 수습비 명목"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07 09:54:34 수정 : 2024-07-07 09:54: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일 밤 서울 중구 시청역 부근에서 한 남성이 몰던 차가 인도로 돌진해 최소 15명 사상자가 발생, 경찰이 사고차량을 수습하고 있다. 2024.7.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시청역 역주행 사고로 숨진 유가족들이 장례식장에서 시신 운구와 현장 수습비로 80만 원대 비용을 청구받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시청역 역주행 사고 관련 유족으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의 글이 올라왔다. "장례 도중 유족에게 사고 당시 시신 운구와 현장 수습비 등 명목으로 80만 원짜리 청구서가 전달됐다. 참담한 심정"이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MBN에 따르면 비용을 청구한 건 지난 1일 사고 당시 시신들을 수습해 장례식장으로 옮긴 사설 업체였다.

 

사설 운구 업체 관계자는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80만 원을 청구했다. 먼저 결제를 받고 그걸 자동차 보험이나 이렇게 청구하는 쪽으로"라고 설명했다.

 

빈소에 있던 유족에게 청구서가 날아든 것은 사고 당시 시신 이송이 2시간가량 지연된 것과도 관련이 있다.

 

사고 직후 윤석열 대통령은 '피해자 구조 및 치료에 총력을 다할 것'을 긴급 지시했다. 하지만 소방은 '응급환자 이송이 우선이고, 사망자 이송은 하지 않는다'는 내부 규정을 들다가 이후에 사설 운구 업체를 호출했다.

 

결국 억울하게 세상을 떠난 사고 피해자들의 유족이 일단 '현장 수습 비용'을 내게 된 것이라고 MBN은 전했다.

 

앞서 지난 1일 밤 서울 시청역 인근에서 운전자 차 모 씨(68)가 제네시스 차를 인도로 돌진해 9명이 사망하고, 7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미연 '순백의 여신'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