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아앙 쾅” 이번엔 80대 운전차량 인도 돌진, 행인 2명 덮쳤다…급발진?

입력 : 2024-07-07 00:01:23 수정 : 2024-07-06 20:25: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목격자 “운전자 의식 있었지만 고통스러워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급발진 주장하진 않았다”

서울역 인근에서 80대 남성이 몰던 소형차가 인도로 돌진해 보행자 2명이 다쳤다.

 

채널A 캡처

 

6일 경찰에 따르면 80대 남성 A 씨가 몰던 소형차는 이날 오전 9시 20분쯤 서울역에서 남영역 방향으로 가는 도로에서 서계동 한 주유소 앞 인도로 방향을 틀어 보행자 1명을 쳤고, 이어 다른 보행자 1명을 친 뒤 건물 벽을 들이받고 멈췄다.

 

차에 치인 보행자 2명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량에는 2명이 동승하고 있었으며, A 씨는 사고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목격자는 "(사고 당시) 부아앙, 쾅 소리가 났다"며 "차 안 에어백이 터져 있었고 운전자는 의식은 있었지만 고통스러워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 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상 혐의로 입건했으며, 자세한 사고 경위를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운전자가 급발진에 대해 주장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최근 일주일간 고령 운전자가 몰던 차량의 '돌진 사고'가 잇달아 발생했다.

 

지난 1일 오후 9시 27분 시청역 교차로 인근에서 차 모(68)씨가 몰던 제네시스 차량이 역주행하다 인도를 덮쳐 16명의 사상자를 냈다.

 

이틀 뒤인 3일에는 70대 택시 운전자의 차량이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실 앞에 있던 차량으로 돌진해 2명이 다쳤다.

 

이들은 '급발진'을 주장하고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