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또?”…‘5000만원 발견’ 아파트 화단서 이번엔 2500만원 현금 뭉치

입력 : 2024-07-06 11:28:00 수정 : 2024-07-06 13:46: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환경미화원이 현금 발견한 정확한 시점 확인중
돈다발 묶은 띠지에 적힌 은행 통해서도 인출자 체크

최근 5000만원 현금다발이 발견된 울산 한 아파트 화단에서 또 다시 2500만원이 발견됐다. 

 

경찰은 범죄 관련성이 있는지 수사를 벌이고 있다.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울산남부경찰서는 6일 울산 남구 한 아파트 환경미화원이 화단에서 검정 비닐봉지 안에 든 현금 2500만원을 발견했다며 경찰에 신고를 해왔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5분께 환경미화원 A씨가 5만원권으로 100장씩 다섯 묶음이 담긴 검은색 비닐봉지를 발견했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2시께 이 아파트 경비원이 순찰 도중 화단에서 현금 5000만원이 든 검정 비닐봉지를 발견한 바 있다.

 

이날 추가로 습득 신고된 현금은 지난번 5000만원을 발견한 장소에서 1m 정도 떨어진 곳 화단에 놓여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환경미화원이 현금을 발견한 정확한 시점을 확인 중이다. 이 돈다발이 이틀 전에도 있었던 것인지, 누가 새로 가져다놨거나 버린 것인지 등을 조사 중이다.

 

경찰은 현금 주인을 찾기 위해 아파트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한편 돈다발을 묶은 띠지에 적힌 은행을 통해서도 인출자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돈 소유자를 찾게 되면 범죄 관련성이 있는지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앞서 서울 강남구 소재 한 아파트 재활용 분리수거장에서는 잘못 버려진 것으로 추정되는 ‘골드바’가 발견돼 주인을 찾는 공고문이 붙기도 했다. 결국 주인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