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야구부 코치, 학생들에 심한 욕설"...강남 고교 학부모들 진정 접수

입력 : 2024-07-05 17:48:31 수정 : 2024-07-05 17:54: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교육지원청, 즉 분리조치 후 방문조사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게티이미지

5일 뉴스1에 따르면 최근 국민신문고에 한 고교 야구부 학부모들로부터 ‘야구부 코치 A 씨 폭언’과 관련한 진정이 접수됐다.

 

A 씨가 지난 6월 11일 오후 9시께 학교 운동장에서 야구부원들을 상대로 훈계 도중 폭언을 했다는 게 골자다.

 

학부모들은 “A 씨가 이 자리에서 심한 욕설을 퍼붓고 야구부원들을 비하하는 발언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3학년들을 상대로 “스카우터와 야구 관계자들을 많이 알고 있다”며 “대학 감독들에게 너희들의 행동을 낱낱이 말할 것”이라고 겁박했다고도 덧붙였다.

 

한 학부모는 “A 씨의 야구 관계자 운운 발언은 프로야구, 대학으로 진로를 결정해야 하는 입장에서 협박으로 들린다”며 “교육 현장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진정을 접수한 서울 강남서초교육지원청은 현장 조사를 통해 A 씨와 야구부원들을 즉시 분리 조치했다.

 

교육지원청은 “A 씨의 학생 대상 폭언, 진로 관련 협박이 있었다는 학부모 진정이 접수됐고 학교 측에서 학폭 신고도 했다. 학교 방문 조사 후 결과를 정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결과를 학교에 전달해 학교가 적의 조치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지수 온라인 뉴스 기자 jisu@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