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순간 초속 22m 강풍에 튜브 수십 개 '데구루루∼' 바다로 풍덩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05 09:47:17 수정 : 2024-07-05 09:47: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포해수욕장 몽골 텐트 바람 피해…순간 풍속 79km/h 거세게 불어

5일 오전 강원 동해안에 강풍이 불면서 경포해수욕장 백사장에 있던 튜브 수십 개가 굴러 바다에 빠지거나 백사장에 이리저리 뒹구는 일이 벌어졌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경포에는 순간 풍속 79km/h(22m/s), 강릉 53km/h(14.8m/s)의 거센 바람이 불었다.

5일 강원 동해안에 강풍이 불면서 강릉시 경포해수욕장 백사장에 설치된 몽골 텐트가 무너져 안에 있던 튜브 등이 바람에 날려 바다와 백사장에 굴러다니고 있다. 연합뉴스

순간순간 거센 모래바람이 불어 앞이 잘 안 보일 때도 있었다.

모래를 맞으면 따가움을 느낄 정도로 바람은 거셌다.

이런 거센 바람으로 오전 6시께 경포해수욕장 중앙통로 부근의 백사장에 설치된 몽골 텐트 등 일부가 강풍 피해를 보았다.

몽골 텐트에는 피서객들에게 빌려 줄 튜브와 구명조끼 등이 가득 쌓여 있었다.

그런데 몽골 텐트가 강풍에 무너지면서 안에 있던 튜브 가운데 50여 개가 순식간에 바다로 굴러 들어갔다.

더 많은 튜브는 바람에 날려 백사장을 굴러다니기도 했다.

바다로 굴러 들어간 튜브 일부는 다시 백사장으로 밀려 나왔으나 일부는 강풍과 파도에 떠밀려 점점 멀리 나가기도 했다.

5일 강원 동해안에 강풍이 불면서 강릉시 경포해수욕장 백사장에 설치된 몽골 텐트가 무너졌다. 소방대원 등이 바람에 날려 바다와 백사장에 굴러다니는 튜브 등을 수거해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고받고 소방 당국이 출동해 바람에 날려 다니던 튜브와 구명조끼를 한곳에 모았다.

그러나 또다시 강풍이 불면서 모아 놓았던 튜브가 다시 백사장을 굴러다니는 일이 반복되기도 했다.

경포해변으로 새벽 운동 나왔던 주민들도 백사장 여기저기 흩어져 있거나 파도에 밀려 나오는 튜브를 건져 돌려주는 등 힘을 보태기도 했다.

그러나 바다로 굴러간 튜브 일부는 수거가 어려울 정도로 아주 멀리 나가기도 했다.

바다에 떠 있는 튜브 수십 개. 연합뉴스

중앙통로와 약간 떨어진 곳의 몽골 텐트도 무너졌으나 튜브 등을 붙잡아 결박해바람에 날아가는 등의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새벽 운동을 나왔던 최모(66)씨는 "노란색 튜브가 바람에 굴러다녀 몇 개를 주어 원래 있던 곳으로 돌려줬으나 또다시 바람이 불면서 굴러다녀 애를 먹었다"고 말했다.

강원지방기상청 관계자는 "강풍으로 인한 실외 설치 시설물 점검과 현수막 등 낙하물과 쓰러지거나 부러진 나무에 의한 피해 우려되니, 보행자와 교통안전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