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보냉백이 쓰레기통인 줄 아냐"…배달 기사 분통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05 07:09:42 수정 : 2024-07-05 09:09: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선식품 배송에 사용되는 보냉백 안에 먹다 남은 음식과 쓰레기들이 채워진 사진이 공개돼 누리꾼들이 공분했다.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러고 살지 맙시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배달 일을 하는 가족을 돕기 위해 프레쉬백을 회수하던 중 백 안에 이런 게 들어있었다"고 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배달시키면 같이 오는 밥, 먹다 남은 단백질, 냉동 딸기, 피자 소스 등이 담긴 쓰레기 사진이 함께 게시됐다.

 

A씨는 "본인이 산 물건 녹지 말고 상하지 말라고 담아서 줬으면 잘 반납해야 하는데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택배하는 사람을 뭐로 보는 거냐. 본인 쓰레기는 본인이 알아서 좀 버려달라"고 전했다.

 

해당 게시글에 누리꾼들은 "그대로 문 앞에 쏟아버려라"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인간들이다" "자기 편해지자고 별짓을 다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분리수거를 기사에게 전가한 것으로 일종의 갑질 행위다. 쿠팡의 프레시백의 관련된 문제가 도마 위로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프레시백은 쿠팡이 도입한 친환경 정책의 일환으로 신선식품 등을 배송할 때 재사용이 가능한 보냉 가방이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