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국 40개 의대 교수, 오늘 의협 '전면휴진' 동참 여부 결정

입력 : 2024-06-12 07:13:25 수정 : 2024-06-12 07:13: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울산의대, 추가 휴진 여부 결정…환자단체, 휴진철회 촉구 기자회견

전국 의대 교수들이 오는 18일로 예정된 대한의사협회(의협)의 전면휴진에 동참할지를 결정하기 위해 12일 한자리에 모인다.

전국 40개 의대 교수 단체인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는 이날 오후 정기총회를 열고 의협이 예고한 '18일 전면휴진'에 참여할지 여부를 정한다.

전의교협 관계자는 전날 연합뉴스에 "총회에서 병원별 상황을 파악해 18일 의협의 전면휴진에 참여할지를 결정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의협은 지난 9일 열린 전국의사대표자회의에서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대정부 투쟁에 대한 압도적 지지를 확인했다고 밝히면서, 18일 전면휴진하고 총궐기대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전의교협 총회 결과를 예단할 수는 없지만, 의대 교수들도 의협 회원이라 의협의 뜻에 함께할 가능성이 크다.

이와 별개로 울산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도 이날 오후까지 소속 교수들을 대상으로 설문해 18일 전면 휴진 외 추가로 휴진할지를 결정하기로 했다.

설문조사 결과 추가 휴진으로 뜻이 모이면 울산의대 교수들의 휴진 기간이 18일 하루로 끝나지 않을 수 있다.

울산대 의대는 서울아산병원과 울산대학교병원, 강릉아산병원 등 3개 병원을 수련병원으로 두고 있다.

이날 환자단체인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서울대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서울의대 비대위)의 전면휴진 철회를 요구할 예정이다.

앞서 서울의대 비대위는 17일부터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 부서를 제외하고 모든 진료과가 무기한 휴진에 돌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