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국, 푸틴 방북 가능성에 “러, 안보리 결의 준수를”

입력 : 2024-06-11 21:09:00 수정 : 2024-06-11 21:08: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北·러 군사협력 심각한 우려 제기
“北, 오물 풍선 등 긴장 고조시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달 중 북한을 방문할 수 있다는 언론 보도에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결의 준수를 촉구하며 견제에 나섰다.

익명을 요구한 미 국무부 당국자는 10일(현지시간) 한국과 일본 취재진을 상대로 진행한 간담회에서 푸틴 대통령 방북 관련 질문에 “무엇이 (결과로) 나올지 지켜봐야 한다”면서 “한 가지 분명한 것은 북한과 관련한 유엔 안보리 결의는 여전히 유효하며, 러시아를 포함한 모든 나라에 준수할 의무가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의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와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 관련 국제적 의무와 공약을 존중할 것을 러시아를 포함한 모든 나라에 계속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뉴시스

이 당국자는 북한과 러시아의 협력을 가장 우려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무기를 사려 하거나, 살 수 있는 이들에게 기꺼이 무기를 팔 것”이라며 “그것은 한·미·일에 대한 위협일 뿐 아니라 지역과 세계에 대한 위협이기에 모두가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무부 당국자는 북한 ‘오물 풍선’ 등으로 한반도 긴장이 상승한 데 대해 “북한에 긴장 완화를 계속 촉구할 것이나 북한은 긴장 완화에 관심을 보이기는커녕 긴장을 고조시키려 하고 있다”면서 “좌절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국방부 당국자도 이날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 협력에 우려를 밝혔다.

리처드 존슨 미 국방부 핵·대량살상무기 대응 부차관보는 이날 국립외교원과 워싱턴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워싱턴에서 공동 주최한 ‘한·미 동맹 강화 대화’ 세미나에서 “북한은 러시아에 1000개 이상 군수 물품을 실은 컨테이너를 제공했다”며 “이것은 심각한 안보리 결의 위반일뿐 아니라 이를 통해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개발할 자금을 확보할 것을 우려한다”고 지적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