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세 ‘선재’ 사생팬, 대만 호텔까지 침입…도를 넘었네

입력 : 2024-06-10 17:41:06 수정 : 2024-06-10 17:52: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변우석. 변우석 공식 인스타그램 제공.

 

 

 최근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에서 ‘선재 신드롬’을 일으킨 대세 배우 변우석이 해외에서 사생팬 피해를 당해 곤혹을 치렀다.

 

 지난 9일(현지 시각) 대만 매체 ‘자유시보’는 8일(현지 시각) 대만 팬미팅 ‘서머레터 인 타이베이’를 개최한 배우 변우석의 사생 피해를 보도했다.

 

 자유시보는 “한류스타 변우석이 8일 대만에서 2회 연속 팬미팅을 열고 3000여명의 비안부인(변우석 팬)을 만났다”며 “일부 극성팬들이 하루에 10대가 넘는 차를 예약하는 것은 물론, 변우석이 묵는 호텔까지 빌려 층마다 엘리베이터를 하나씩 눌러가며 위치를 알아봤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변우석이 팬미팅 종료 후 관계자들과 방문한 식당으로까지 많은 팬들이 몰렸다고 한다. 하지만 외신은 “변우석은 그 자리에 방문한 팬들에게도 직접 나서서 감사 인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바로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팬카페에 "비공개 스케줄의 경우, 몇몇 팬들의 허락되지 않은 방문으로 인해 배우와 주최 측 피해가 심각하다“며 팬카페를 통해 사생활 피해 고충을 호소했다. 이어 ”공개된 일정 외 스케줄 현장 방문은 삼가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스케줄이 끝난 차량을 따라오는 행위, 거주지를 비롯한 사적인 공간에 무단으로 방문하고 촬영하는 행위, 개인 신상 정보를 불법적으로 취득하는 행위 등 사생활이 침해될 수 있는 행위를 금한다"며 "엄중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변우석은 대만 타이베이를 시작으로 태국 방콕, 필리핀 마닐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싱가포르, 홍콩 등 아시아 여러 곳에서 팬미팅을 연다. 또 내달 6일과 7일에는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국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고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jolichio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