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동해 유전’ 광구 재설정하고 해외투자 유치

입력 : 2024-06-10 21:16:32 수정 : 2024-06-10 21:16: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비용절감·리스크 완화책 발표

7개 유망 구조 감안 재설계
시추 등 막대한 비용 최소화
첫 시추 해역 7월중에 결정
정부 “액트지오 신뢰” 재확인

정부가 최대 140억배럴이 매장됐을 것으로 기대하는 동해 심해전 일대 광구 설정을 새로 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7월 중으로 첫 시추공을 뚫을 특정 해역을 결정하기로 했다.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10일 브리핑에서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의 효율적인 개발과 투자 유치를 위해 이달 중 전략회의를 열고 현재 8광구와 6-1광구로 나뉜 일대 광구를 재설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1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관련 브리핑을 열고 ''우드사이드'' 철수 논란, ''액트지오'' 분석 의뢰 배경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동해 심해는 8광구, 6-1광구 북부, 6-1광구 중동부 등 3개의 광구로 나뉘어 있다. 정부는 이들 광구가 유망구조 도출 이전에 설정돼 향후 투자유치나 개발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석유와 가스가 대량으로 묻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대왕고래’ 등 새롭게 발견된 유망구조가 기존의 복수 광구에 걸쳐 있어 개발과 투자를 위한 구획을 새롭게 정리해야 할 필요성이 생겼다는 것이다.

또한 정부는 재설정된 광구별로 단계적인 투자유치를 추진한다. 비용절감과 리스크 완화를 위해 해외투자 유치 방안, 유치 시점, 매각 지분율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해당 광구 개발에 적용한다는 게 이날 정부 설명의 골자다. 영일만 일대 석유·가스 매장 여부를 두고 국민적인 불신이 커진 상황이라 여론의 반발과 관련 예산 확보 어려움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꺼내 든 카드다.

첫 시추 해역은 다음달 결정된다. 최 차관은 “12월 말 시추한다는 계획에서 역산하면 7월 중에는 정확한 위치를 정해야 추후 일정이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최 차관은 해당 광구 데이터 분석을 담당한 액트지오사의 대외 신뢰도 등에 대한 언급에도 상당 시간을 할애했다. 최 차관은 “비토르 아브레우 액트지오 고문처럼 실무경험을 토대로 신뢰성 있는 결과를 낸 경우를 종종 봤다”며 “심해탐사 분석 결과의 신뢰성·전문성 확보에 네임밸류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 분야는 항상 큰 규모의 컨설팅 회사가 내실 있고 신뢰성 있는 분석 결과를 도출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큰 규모의 컨설팅 펌(회사)에 의뢰할 경우, 높은 비용을 지불하지만 기계적 분석작업만 진행하는 경우가 있는 반면, 규모가 작고 비용은 낮아도 높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내실 있고 신뢰성 있는 분석을 하는 케이스를 많이 봤다”고 말했다.

최 차관은 액트지오사가 4년 동안 세금을 체납해 ‘법인 자격 박탈’ 상태였다는 것과 관련해서도 “미국 텍사스주 판례에 따라 액트지오의 계약체결 권한은 법인 자격 박탈 상태에서도 문제없다”고 했다. 최 차관은 “실제 액트지오는 2019년 이후에도 매년 기업공시를 하며 정상적인 영업을 하였고, 여러 건의 계약도 체결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김범수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