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스트 빅3 시대’의 선두주자는 바로 나” 스페인 신성 알카라스, 생애 첫 롤랑가로스 품었다

입력 : 2024-06-10 13:12:18 수정 : 2024-06-10 13:12: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00년대 중반부터 세계 남자테니스는 바야흐로 ‘빅3’의 시대가 열렸다. ‘테니스의 황제’ 로저 페더러(43·스위스·은퇴)가 2003 윔블던 우승으로 생애 첫 메이저대회 타이틀을 거머쥐며 빅3 시대의 개막을 알렸고, ‘흙신’ 라파엘 나달(38·스페인)이 2005 프랑스오픈 우승으로 그 대열에 합류했다. 빅3의 막내로 2005년 데뷔한 ‘무결점의 사나이’ 노바크 조코비치(37·세르비아)가 2008 US오픈 우승을 차지하며 빅3을 완성했다. 세 선수가 2000년대 중반부터 합작한 메이저대회 우승은 무려 66회(페더러 20회, 나달 22회, 조코비치 24회)에 달한다.

 

카를로스 알카라스. AFP연합뉴스

세월 앞에는 장사가 없는 법. 빅3 시대도 저물고 있다. 빅3 ‘맏형’ 페더러가 2022년 은퇴했고, 나달도 부상으로 인해 올해 은퇴를 공식화했다. 조코비치가 여전히 세계 최강의 기량을 유지하며 세계랭킹 1위로 군림하고 있지만, 그 역시 30대 후반이다. 세계 남자테니스는 ‘포스트 빅3 시대’라는 새로운 질서로의 재편이 임박한 상황이다.

 

지난달 26일 개막한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2024 프랑스오픈은 포스트 빅3 시대를 미리 엿볼 수 있는 대회로 주목받았다. 이 대회에서만 14차례 우승한 나달이 1회전 탈락한 가운데, 대회 2연패에 도전한 조코비치도 부상으로 8강에서 기권했다. 빅3이 부재한 상황에서 ‘스페인 신성’ 카를로스 알카라스(21·세계랭킹 3위)가 생애 첫 롤랑가로스를 품으며 포스트 빅3 시대의 선두 주자임을 공고히 했다.

 

알카라스는 10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끝난 2024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결승에서 알렉산더 츠베레프(27·독일·세계랭킹 4위)를 상대로 4시간 19분 간의 대혈투를 벌인 끝에 3-2(6-3 2-6 5-7 6-1 6-1)로 이겼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2020년 프랑스오픈에 처음 출전했던 알카라스는 2022년 8강, 지난해 4강에 이어 올 시즌 드디어 클레이코트에서의 메이저대회 첫 우승 타이틀을 품었다. 2022 US오픈과 지난해 윔블던에 이은 생애 세 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이다. US오픈과 윔블던에 이어 이번 결승에서도 승리하면서 알카라스는 메이저 대회 결승전 승률 ‘100%’도 유지했다.

 

2003년생으로 만 21세인 알카라스는 역대 최연소로 하드코트(US오픈), 잔디코트(윔블던), 클레이코트(프랑스오픈) 메이저대회를 모두 우승한 선수가 됐다. 이제 호주오픈만 우승하면 4대 메이저 대회를 모두 석권하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이루게 된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프랑스오픈에서 ‘빅3’ 이외의 선수가 우승한 것은 2015년 스탄 바브링카(39·스위스) 이후 9년 만이다. 바브링카를 제외하면 빅3 이외 선수의 우승은 2004년 가스톤 가우디오(아르헨티나)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현역 선수 중 조코비치와 나달을 제외하면 알카라스의 메이저 대회 우승 3회가 최다다. 2022년 만 19세 4개월의 나이로 US오픈을 우승하며 역대 최연소 세계랭킹 1위에 올랐던 알카라스는 이번 우승으로 ‘포스트 빅3 시대’ 최강자 입지를 더욱 탄탄하게 굳히게 됐다.

 

결승전이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알카라스는 나달과 조코비치를 넘어설 수 있겠냐는 질문을 받았다. 나달은 프랑스오픈 최다 우승자이며 조코비치는 메이저 대회 최다 우승 기록 보유자다. 이에 알카라스는 “(조코비치와 나달의 기록을) 따라잡는 건 불가능해 보인다. 둘 다 평범하지 않은 기록이다. 이 기록을 달성하려면 ‘외계인’이 돼야 한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AFP연합뉴스

알카라스는 다음달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2024 파리 올림픽 테니스에서 나달과 함께 스페인 대표로 남자복식에 출전하고 싶은 바람을 드러냈다. 그는 “40일 뒤 올림픽 무대를 통해 돌아오면 오늘 우승을 떠올릴 것”이라면서 “조국에 메달을 안겨주고, 내 우상인 나달과 복식조로 출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알카라스의 우승이 확정되자 나달은 테니스 선수 중 가장 먼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이 엄청난 승리를 축하해!”라고 축하 인사를 보냈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