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노원구청 공공 텃밭에 양귀비가… 경찰, 전량 압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10 12:47:57 수정 : 2024-06-10 12:47: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의 한 지자체 공공 텃밭에서 양귀비가 무더기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노원경찰서는 노원구청이 공공 분양한 하계동 소재 텃밭에서 양귀비 200여 주가 심어져 있는 사실을 확인하고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수사에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은 지난 8일 해당 텃밭에 심어진 양귀비가 ‘관상용이 아닌 것 같다’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하고 조사에 나섰다. 경찰 마약반이 현장을 확인한 결과 텃밭에 자라던 양귀비는 마약류로 확인됐다.

 

경찰은 텃밭에서 자라던 마약류 양귀비를 주인으로부터 제출받아 전량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텃밭 주인이 의도적으로 양귀비를 심었는지는 현재 단계에서 확신할 수 없다”며 “구체적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윤솔 기자 sol.y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