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박대출 “전국민 25만원 줄 돈이면 시추 130번 가능”…野 공세에 반격

입력 : 2024-06-10 06:49:36 수정 : 2024-06-10 06:49: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대출 “최대 매장 추정량 140억 배럴”
“시가로 1조 4000억여 달러…한화로 2000조여 원”
민주 “국정조사 필요”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포항 영일만 석유·가스 개발사업의 입찰과정과 사업성 등을 비판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국민 1인당 25만원씩 나눠줄 돈으로 시추 130번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 진주=뉴시스

 

박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서 “정부 발표에 따르면 1개 유망구조의 시추 비용은 1000억원 정도라고 한다”며 “또 7대 유망구조의 추정 매장량은 최소 35억배럴, 최대 140억배럴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민주당이 그토록 좋아하는 전 국민 1인당 25만원씩 지급에는 13조원이 필요하다. 즉 국민 1인당 25만원씩 나눠줄 돈으로 시추 130번을 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고 했다.

 

박 의원은 “최대 매장 추정량 140억 배럴은 시가로 1조 4000억여 달러이고, 한화로는 2000조여원 어치에 이른다”며 “전 국민 1인당 25만원씩 나눠주는 것은 160번 할 수 있다. 한꺼번에 나눠준다면 전 국민 1인당 4000만원씩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비토르 아브레우 미국 액트지오사 고문이 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브레우 고문은 경북 포항 영일만 일대에 최대 140억배럴 규모의 석유·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세종=뉴스1

 

이어 “국민연금 자산이 1000조원 규모이니, 국민연금 두개 생기는 셈이고, 문재인 정부가 돌파한 1000조원의 국가 채무는 두번 갚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지난 20∼25년 사이 발견된 유정 중 가장 매장량이 큰 가이아나 리자 프로젝트의 성공 가능성은 16%. 대왕고래 프로젝트는 이보다 높은 20%. 이러하니, 갈 길은 하나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은 포항 영일만 앞바다의 석유·가스 매장 분석을 담당한 미국 액트지오(Act-Geo)가 4년간 영업세를 체납했던 사실이 드러난 것에 대해 공세를 수위를 높였다.

 

동해 심해 석유·가스 매장 분석을 담당한 미국 액트지오(Act-Geo)의 비토르 아브레우 고문이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던 중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영일만 석유사업에 대해 입찰 과정, 사업성 평가결과자료, 자문단 명단, 회의록, 결과보고서 등 자료를 요구했지만 여전히 깜깜무소식”이라며 “급기야 액트지오의 세금 체납과 법인자격 문제까지 불거졌다”고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석유공사는 액트지오사를 ‘지명경쟁입찰 방식’을 거쳐 선정했다고 발표했다”며 “몇 개의 기업을 지명해 제한적으로 경쟁을 하게 했다는 것인데, 지명할 당시 액트지오는 4년간 세금을 체납하고 있었고 법인자격에도 문제가 있었는데, 어떻게 계약 당사자로 선정되었는지 납득할 만한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유회사 임원을 지낸 이언주 의원은 액트지오가 4년간 영업세를 체납했던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해 “시추가 아니라 국정조사를 해야 할 판”이라고 직격했다.

 

이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액트지오가 4년간 영업세를 체납한 사실은 확인했지만 계약은 문제없었다는 우리 정부의 해명은 무슨 헛소리냐”며 “체납되어 자격 취소된 법인이 석유공사가 준 돈으로 체납을 해결하고 자격이 살아난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이언주 전 의원. 뉴시스

 

이어 “액트지오는 여러 회사랑 계약을 했다는데 어째서 세금도 못 내고 매출이 3000만원 밖에 안됐냐”며 “가이아나 유전 등 쟁쟁한 프로젝트에 참여했다는 포트폴리오는 어찌 된 일인지 전혀 설명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 회사 말고도 규모도 크고 신용도 좋은 회사가 많은데 석유공사가 굳이 이 회사를 고집해 계약한 이유가 석연찮다”며 “이렇게 미심쩍은 일을 어려운 경제와 재정 상황에도 불구하고 막대한 국민 혈세 투입해서 밀어붙이는 건 반대”라고 밝혔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