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상임위원장 선출' 단독 본회의 가능성…與 강력 반발

입력 : 2024-06-10 08:10:22 수정 : 2024-06-10 08:25: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협상 결렬시 본회의 선출 강행할듯…與 "野 독주시 보이콧"

더불어민주당이 10일 오후 22대 원 구성을 위한 본회의를 단독으로 소집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여야가 상임위원장 배분을 놓고 대치한 가운데 과반 의석을 점한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우원식 국회의장에게 본회의 개의를 요구, 단독 표결로라도 민주당 몫의 상임위원장만 먼저 선출하겠다는 방침이다.

국회의장에 선출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당선인사를 하고 있다.

여야가 오전 중 협상을 다시 시도할 가능성이 없지는 않지만, 합의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여야는 법제사법·운영·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의 소유권을 두고 대립 중이다.

국민의힘은 국회 관례를 들어 이들 3개 위원장직을 포함해 21대 전반기 때 보유했던 7개 위원장직을 사수하겠다고 맞서고 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과 우 의장이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강행할 경우 불참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이날 오후 3시에 의원총회를 소집해 놓은 상태다.

민주당은 자당 몫으로 법사·운영·과방 3개 상임위를 포함해 11개 상임위의 위원장과 위원 명단을 지난 주말 국회에 제출한 바 있다.

우 의장은 막판까지 여야 합의를 독려할 계획이지만, 합의가 끝내 무산될 경우 여당의 불참 속에 이들 11개 상임위원장을 먼저 선출하겠다는 민주당의 손을 들어줄 공산이 크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