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 네티즌, 대만 진먼다오에 드론으로 전단 살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9 15:50:55 수정 : 2024-06-09 15:50: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의 한 네티즌이 본인의 무인기(드론)를 이용해 대만 최전방 도서인 진먼다오에 전단을 살포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9일 연합보와 중국시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틱톡의 중국 버전 더우인 계정명 ‘중리과학기술’을 사용하는 중국 네티즌은 중국과 대만의 단오절 연휴(8~10일) 첫날인 전날 오후 더우인에 전단 살포 영상을 올렸다. 중국시보는 이 네티즌이 본인의 드론을 원격 조종해 대만 관할 진먼다오 동북부의 ‘천하 제1초소’로 알려진 마산관측소 인근 상공에서 전단을 투하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드론이 진먼 대학과 진먼현 경찰국이 있는 진먼다오 본섬의 서쪽 지역으로 계속 이동해 전단을 뿌렸다고 덧붙였다.

전단 살포하는 중국 민간 드론. 대만 연합보 캡처

마산관측소는 진먼다오 본섬에 위치해 중국 푸젠성 샤먼시의 자오위 지역과 약 2㎞ 떨어져 있으며 중국과 가장 가까운 지역이다.

 

대만 육군 진먼 방어지휘부는 중국의 민간 드론이 마산관측소 상공에 나타나지 않았으며 해당 관측소 내부에서도 중국 드론이 살포한 전단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진먼 방어지휘부는 방어 구역의 중요 무기 장비와 시설의 위장이 모두 끝난 상태라며 드론과 관련한 조치 규정에 따라 적절한 반격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먼 경찰은 전날 오후 경찰국 방향으로 날아가는 정체불명의 드론 1기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 측이 무인기 교란 장비로 대응에 나선 당시 해당 드론이 다시 남쪽으로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해당 전단을 관광객이 발견했다는 소식에 따라 해당 전단의 내용에 대한조사를 위해 경찰 인력을 파견했다고 전했다.

 

진먼현 정부는 진먼 경찰국에 관련 수사를 요청하는 동시에 중국의 관련 부서에 중국인 드론 사용자의 이같은 비정상적인 행위를 단속해달라고 촉구했다. 일부 주민은 “언젠가 전단이 아닌 폭탄을 투하할 경우 어떻게 할 것이냐”며 우려를 표했다.

 

앞서 2022년 8월 대만 최전방 섬 얼단다오에 근무하던 대만 병사가 군 시설물 상공에 나타난 중국 드론을 향해 돌을 던진 영상이 중국판 유튜브로 불리는 비리비리에 공개돼 논란이 됐다. 이후 대만군은 중국 드론이 자주 나타나는 전략 지역 관할 책임자의 계급을 소령으로 상향 조정했고, 드론에 방해 전파를 쏘는 무인기 교란 총도 갖추는 등 방어력 보강에 나서고 있다.


베이징=이우중 특파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