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탈북민 단체, 인천 강화서 대북 전단 20만장 살포

입력 : 2024-06-09 07:03:32 수정 : 2024-06-09 07:03: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북 방송 메시지 등 수록한 USB 600개도

인천 강화도에서 탈북민 단체인 겨레얼통일연대가 대북 전단 20만장을 살포했다.

 

대북전단 날리는 탈북민 단체 겨레얼통일연대. 연합뉴스

 

겨레얼통일연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7일 오후 9~10시쯤 장세율 대표와 회원 13명이 대형 풍선 10개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대북 전단 20만장 등을 담아 북한 방향으로 날려 보냈다고 8일 밝혔다.

 

이들은 또 초단파 라디오 100개와 윤석열 대통령의 3·1절 기념사, 미국 상·하원 의원들의 대북 방송 메시지 등을 수록한 USB 600개도 풍선에 담았다고 덧붙였다.

 

장 대표는 “앞으로도 남풍이 불면 부는 대로 북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위한 탈북민들의 대북 전단 살포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단체 측은 지역 주민들의 불안 심리 해소 등을 위해 앞으로 대북 풍선 살포를 저녁 시간대에 비공개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6일에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이 경기 포천에서 대북 전단 20만 장을 살포했으며, 지난 7일에는 탈북민단체 큰샘이 강화도에서 쌀 1㎏과 1달러 지폐, 한국 드라마가 담긴 USB를 넣은 페트병 500개를 북쪽으로 향하는 조류에 맞춰 방류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