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악산 빙수 어때요'…지역특색 이색빙수들, 망고빙수에 도전장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08 10:57:38 수정 : 2024-06-08 10:57: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로코노미 트렌드 겨냥…망고빙수와 차별화"

로코노미(Loconomy) 트렌드에 발맞춰 지역에 위치한 호텔·리조트에서 지역 특성을 살린 이색 빙수를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

로코노미는 지역을 뜻하는 로컬과 경제를 뜻하는 이코노미의 합성어로, 지역 특산물과 고유문화를 활용한 상품을 소비하는 현상을 의미한다.

 

사진=켄싱턴호텔앤리조트 제공

8일 켄싱턴호텔앤리조트에 따르면 켄싱턴호텔 설악이 2022년부터 선보인 설악산 빙수는 매년 판매량이 110%가량 증가하고 있다.

얼음과 팥, 연유에 녹차 가루를 더한 이 빙수는 호텔 인근에 자리한 설악산을 형상화한 것이 특징이다.

켄싱턴호텔 설악은 설악산 빙수를 올해 앞당겨 찾아온 더위에 맞춰 지난달부터 판매 중이다. 올해 누적 판매량은 작년 동기 대비 150% 늘었다.

켄싱턴호텔앤리조트 관계자는 "설악산 빙수가 포함된 객실 패키지는 여름 성수기 상품의 35%를 차지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강원도 고성군에 있는 켄싱턴리조트 설악밸리는 강원도 특산품 초당 옥수수를 활용한 초당 옥수수 빙수를 작년에 이어 올해도 판매한다.

초당 옥수수 빙수에는 초당 옥수수 퓌레와 옥수수 모양을 본떠 만든 옥수수 아이스크림이 토핑으로 올라간다.

초당 옥수수 빙수는 작년 7∼8월 기준 카페 매출의 40%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

제주도 서귀포에 있는 위호텔제주는 제주 먹거리를 활용한 '제주 담은 빙수'를 올해 처음 선보였다.

제주 담은 빙수에는 흑임자를 활용해 만든 돌하르방 아이스크림, 한라봉, 오메기떡 등 제주 대표 먹거리가 듬뿍 들어갔다.

위호텔제주 관계자는 "2개월 동안 식음팀과 주방팀에서 아이디어를 냈는데, 제주를 상징하는 재료를 사용해 빙수를 만들자는 아이디어가 통과됐다"며 "투숙객에게 반응이 좋다"고 설명했다.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은 송도국제도시 센트럴파크 여름 전경과 녹음을 모티브로 만든 '녹차 티라미수 빙수'를 판매 중이다.

식음업장 통창으로 센트럴파크를 감상할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만든 것으로, 올해 예약률이 작년보다 높다고 호텔은 전했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호텔마다 지역 상생의 하나로 명소나 특산물을 활용한 빙수를 선보이고 있다"며 "로코노미 트렌드에 힘입어 지역 관광 활성화로 이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호텔업계 관계자는 "망고빙수가 워낙 인기를 끌다 보니 이와 차별화된 메뉴를 만들기 위해 업장마다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