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충일 욱일기’ 논란 의사, 결국 고개 숙여…“친일 목적으로 사용한 것 아냐”

입력 : 2024-06-07 21:00:00 수정 : 2024-06-07 20:27: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어리석은 판단이었다. 죄송”
현충일이었던 지난 6일 욱일기를 내걸어 여론의 뭇매를 맞았던 부산의 한 아파트 현관에 해당 주민의 행동을 비난하는 글이 부착돼 있다. 부산=연합뉴스

현충일에 욱일기를 내걸어 국민들로 부터 비난을 받았던 부산의 의사 이 모 씨가 7일 사과의 뜻을 밝혔다고 뉴스1이 전했다.

 

그는 이날 "욱일기를 게양한 저의 어리석은 행동으로 인해 마음에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며 "특히 현충일에 욱일기를 게양해 더욱 큰 충격을 받으신 보훈가족 여러분과 아파트 입주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했다.

 

이어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를 떠나 잘못된 행동이었다"며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반복하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아울러 "굳이 구차한 변명을 하자면 친일의 목적으로 욱일기를 사용할 의도가 아니었다"며 "사건의 관심을 끌기 위해 현충일에 욱일기를 게양한 것은 어리석은 판단이었다"고 다시 한번 사과했다.

 

그러면서 "광복회(부산) 사무국장에게 연락해 사과를 드렸다"며 "가능한 많은 분께 찾아뵙고 사과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욱일기와 별도로 수많은 가짜뉴스가 난무하고 있으나 많은 기자분께 전자책 원고를 전달해 드렸으니 단어 하나하나 문장 하나하나 검증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앞서 그의 이름은 물론 살고 있는 아파트 이름과 호실, 의사인 직업까지 공개가 됐다.

 

이 과정에서 동명이인인 의사로 소문이 잘못 퍼지면서, 관련 병원의 홈페이지가 다운되는 소동이 일기도 했다.

 

주민 집 앞은 오물과 비난 글로 뒤덮였다. 현관에는 음식물로 추정되는 오물이 묻어있고, 해당 주민의 행동을 비난하는 글로 현관이 도배가 된 사진도 공개됐다.

 

이 주민은 2007년부터 이어지던 지자체와 갈등을 공론화하려고 논란의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영구는 그의 의견을 다시 청취한 뒤 원칙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 시민은 "지자체에 불만이 있더라도 이렇게 비틀린 방식으로 표현한다면 시민 동의를 얻기 어렵다"면서 "순국선열을 기리는 현충일에 전범기를 건 것은 한참 선을 넘었고, 법적으로 제재까지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