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화 김승연 회장, 대전구장 또 찾았다…김경문 감독 직접 응원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07 19:31:56 수정 : 2024-06-07 19:31: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올 시즌에만 3번째 방문…한화는 22번째 매진 행진
900승에 1승 남긴 김경문 감독, 부임 후 첫 홈 경기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2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4.3.29 psykims@yna.co.kr

한화그룹 김승연(72) 회장이 부임 후 첫 홈 경기에 나선 김경문 한화 이글스 감독을 응원하기 위해 올 시즌 세 번째로 야구장을 찾았다.

김승연 회장은 7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홈 경기를 찾아 선수단을 응원했다.

김 회장이 올해 야구장을 찾은 건 3월 29일 kt wiz와 홈 경기, 5월 10일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에 이어 세 번째다.

김 회장은 2018년 10월 19일 이후 5년 5개월 동안 야구장을 방문하지 않다가 올해만 벌써 세 차례나 대전행에 나섰다.

한화는 올해 김 회장이 찾은 두 경기에서 모두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류현진이 선발 등판한 3월 29일 kt전에서 9회말 2사에서 터진 임종찬의 끝내기 적시타로 3-2로 승리하며 5연승을 내달렸고, 꼴찌 추락 위기에 놓였던 지난 달 10일 키움전에선 연장 10회말에 터진 외국인 타자 요나탄 페라자의 드라마 같은 끝내기 홈런 덕에 5-4로 역전승했다.

올해 한화 구단은 모그룹의 전폭적인 지원 속에 류현진, 내야수 안치홍 등을 영입하며 기대를 모은 뒤 시즌 초반 단독 1위를 내달리며 프로야구 흥행을 이끌었다.

그러나 4월 이후 주축 선수들이 부상으로 이탈하며 한때는 최하위까지 떨어졌다. 지난 달 27일엔 최원호 전 감독이 사퇴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한화는 새 사령탑을 찾아 나섰고, '명장' 김경문 감독을 선임한 뒤 최근 3연승으로 7위까지 올라섰다.

한화가 김경문 감독을 선임한 데는 김승연 회장의 의중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야구인은 "김승연 회장이 구단에 '무게감 있는 명장을 모셔 오라'로 직접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는 김경문 감독이 한화 사령탑으로 부임한 뒤 치른 첫 홈 경기다. 아울러 김 감독은 이날 경기 전까지 개인 통산 899승 30무 774패를 거둬 KBO리그 감독 역대 6번째 900승 달성을 앞두고 있다.

한화 관계자는 "김승연 회장님은 팬들의 큰 사랑에 감사드리고 감독 교체 이후 재도약을 노리는 선수단을 격려하기 위해 야구장 현장을 찾은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화는 이날 1만2천석을 모두 팔아 올 시즌 22번째 홈 경기 매진을 기록했다.

2015년 21차례를 넘어 구단 역대 최다 매진 기록이다.

한화는 올해 홈 30경기 중 22차례나 입장권을 모두 판매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