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굿바이 팬텀'… 55년간 영공 지킨 F-4 팬텀 퇴역식 열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7 19:42:48 수정 : 2024-06-07 19:42: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늘의 도깨비라고 불리며 55년 간 대한민국 영공을 수호해온 F-4 팬텀 전투기의 퇴역식이 7일 열렸다

 

공군은 이날 공군 수원기지에서 신원식 국방부장관 주관으로 F-4 팬텀 퇴역식을 거행한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이영수 공군참모총장과 역대 공군참모총장이 참석했으며, 강신철 한미연합군사령부 부사령관, 강호필 합동참모차장, 석종건 방위사업청장 등이 참석했다. 또한 팬텀과 함께했던 역대 조종사·정비사들과 방산업체 주요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7일 경기 수원시 공군 10전투비행단에서 열린 F-4 팬텀(Phantom) 퇴역식에서 마지막 비행 임무를 마친 F-4E 팬텀 전투기 조종사가 신원식 국방부 장관에게 임무 종료 보고하며 거수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 장관의 출격명령을 받은 F-4E 전투기 2대는 힘차게 이륙해 마지막 비행을 했다. 대한민국 영공 비행을 마친 F-4E는 활주로에 무사히 착륙한 후 임무 종료 신고를 위해 행사장으로 진입했다. 이날 퇴역식에서는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와 팬텀의 임무를 이어받은 후배 전투기 F-16, KF-16, FA-50, RF-16, F-15K, F-35A의 축하 비행이 펼쳐졌다.

 

신 장관은 마지막 비행을 마친 F-4E 전투기에 명예전역장을 수여했다. 그는 “팬텀과 함께한 지난 55년은 대한민국 승리의 역사였다”며 “자유세계의 수호자인 팬텀이 도입되자 대한민국은 단숨에 북한의 공군력을 압도했으며, 이때부터 북한의 공군은 더 이상 우리의상대가 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 “팬텀은 죽지 않고 잠시 사라질 뿐”이라며 “대한민국 영공수호에 평생을 바친 팬텀의 고귀한 정신은 세계 최고 수준의 6세대 전투기와 함께 우리 곁으로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