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정은, 2024년 군사분야 공개활동 대폭 증가, 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8 10:00:53 수정 : 2024-06-08 10:00: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근 석 달간 군사부문 공개활동이 눈에 띄게 활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통일연구원이 공개한 간행물 온라인시리즈의 ‘북한 최고지도부의 2024년 3∼5월 공개활동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관영 매체 조선중앙통신·노동신문을 통한 김정은의 군사분야 공개활동은 총 19건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정치(5건), 경제(4건) 등 분야의 공개활동보다 훨씬 빈번했다.

 

김 위원장의 2021∼2023년 3년간 3∼5월에 한 군사분야 공개활동이 모두 20건이었으니 올해 얼마나 군사분야에 집중하는지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남한을 타격권으로 한 600㎜ 초대형 방사포 위력시위사격을 현지지도 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지난 5월 31일 보도했다. 노동신문·뉴스1

◆대남노선 전환으로 군사행보↑ 

 

보고서를 작성한 김갑식 선임연구위원과 장철운 연구위원은 그 배경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종료와 함께 작년 말 나온 대남 노선 전환을 꼽았다.

 

보고서는 “김정은은 대남정책 전환을 결정한 2023년 12월 당 중앙위 전원회의 이후 미사일 발사 및 군수공장 현지지도, 군 격려 활동을 했을 뿐만 아니라 올해 3∼5월에는 각종 훈련 지도 및 참관을 6회나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또 당 정치국 상무위원 가운데 김덕훈 내각총리는 지난달 7일부터 그달 말까지 단독 공개활동이 없었으며 지난달 24일 당 중앙위 제8기 제20차 정치국 회의에도 불참한 점을 특이동향으로 짚었다.

 

이에 비해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지난 4월 ‘조·중 친선의 해’ 개막식에서 북한을 대표해 연설하는 등 최근 공개 활동이 부쩍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북·중 수교 75주년인 10월 6일을 전후로 중국에서 기념행사가 열리면 최룡해 상임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5월 30일 초대형 방사포를 동원한 '위력시위사격'을 지켜보는 모습. 조선중앙TV 캡처

◆김정은, 자칭 ‘서해 국경선’ 찾을 수도

 

상반기 김 위원장의 핵심 지시 사항이었던 헌법 영토조항 삽입 문제에 맞물려 하반기 군사 행보가 활발하게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보고서는 “북한 최고지도부 향후 공개활동 방향은 6월 하순에 개최될 것으로 보이는 당 중앙위 전원회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대나정책 전환과 2헌법개정 관련사안이 주요하게 논의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전망했다.

 

북한 헌법 개정 관련 내부적인 준비가 일정하게 마무리됐다면 예고한 당 중앙위 제8기 제10차전원회의 이후 최고인민회의 등을 개최해 개정 헌법을 전격 채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북한이 개정 헌법에서 자의적으로 획정한 이른바 ‘국경선’, 특히 서해5도 인근 지역 등의 사수 필요성을 강조하며 김정은이 최전선 지역 방문 등과 같은 군사분야 공개활동을 하반기에 더욱 빈번하게 추진할 가능성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