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상임위원장 단독선출 준비…이재명 "무한히 미룰게 아냐"

입력 : 2024-06-07 10:27:40 수정 : 2024-06-07 11:10: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위원장 인선안 마련…법사위원장에 정청래·박주민 등 거론

더불어민주당은 제22대 국회 전반기 원(院) 구성 법정 시한인 7일 여당을 향해 조속히 원 구성 협상을 마무리하자고 압박했다.

'일하는 국회'가 국민의 명령이라며 여야 협상에 성실히 응하지 않으면 야당 단독으로 상임위원장을 선출할 수밖에 없다고 압박했다.

이재명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중요한 것은 국민의 뜻이고, (원 구성 협상) 기준은 헌법과 국회법"이라며 "노는 국회가 아니라 일하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시간을 확인하고 있다.

이 대표는 "타협과 조정을 해보되, 합의가 되지 않으면 무한히 (합의를) 미룰 게 아니라 헌법과 국회법, 국민의 뜻에 따라 다수결 원리로 원 구성을 하는 게 타당하다"며 "법대로 신속하게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주말까지는 여당과의 대화에 문을 열어놓되 끝내 협상이 공전하면 우원식 국회의장에게 10일 본회의 개의를 요청해 야당 단독으로라도 상임위원장을 선출한다는 계획이다.

당 일각에서는 10일 본회의에서 모든 상임위의 위원장 18명을 선출하자는 의견도 있지만, 우선은 민주당 몫 상임위원장 11명을 선출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당이 확보할 11개 상임위를 정하고 내부적으로는 이미 상임위원장 인선안까지 마련해놓은 상황이다.

가장 큰 관심이 쏠리는 자리는 법제사법위원장이다.

당내에서는 21대 국회에서 국민의힘이 법사위원장을 맡아 민주당이 주도하는 입법이 번번이 막혔다는 인식이 강한 만큼 이번에는 개혁 입법을 차질 없이 추진할 인사에 법사위원장을 맡겨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이런 이유로 강경 주류 이미지인 4선의 정청래 최고위원과 3선의 박주민 의원 등이 유력한 법사위원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법사위는 국정원장 출신 박지원 의원과 최고위원인 서영교 의원,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낸 이성윤 의원이 배치되는 등 위원들의 화력도 만만치 않다는 평가가 나온다.

법사위, 운영위와 함께 윤석열 정부의 방송 장악을 저지하겠다며 민주당이 우선 확보 상임위로 지정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구성도 눈에 띈다.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을 지낸 김현 의원이 간사로 내정된 가운데 KBS 출신 고민정 의원, YTN 해직기자 출신인 노종면 의원 등이 과방위에 합류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