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천원의 행복'… 고물가 속 사람들의 마음 채워주는 곳 [수민이가 좋아해요]

입력 : 2024-06-07 10:18:46 수정 : 2024-06-07 11:26: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00원 짜리 아이스크림, 880원 짜리 라면…고물가 속 편의점 초저가 경쟁

고물가 속에 ‘가성비 소비’를 추구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편의점에서 1000원을 밑도는 상품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특히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는 상품은 ‘런치플레이션’(런치+인플레이션·점심값 상승)에 시달리는 직장인들 사이에서 큰 인기다.

 

GS25가 지난해 11월 선보인 990원짜리 PB 컵라면 ‘면왕’을 직원이 소개하고 있다. GS25 제공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CU는 지난달 990원짜리 자체 브랜드(PB) 스낵 ‘990 매콤나쵸칩’과 ‘990 체다 치즈볼’ 등 2종을 출시했다. 최대 75g 용량으로 기존 브랜드 대비 중량은 약 20% 늘리고 가격은 30% 낮춰 가성비를 극대화했다.

 

지난 2월에는 880원짜리 편의점 최저가 PB 컵라면인 ‘880 육개장 라면’을 선보였다. 이 상품은 출시 두 달 만에 누적 판매량 40만개를 넘어서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CU는 이외에 400원짜리 바 형태 아이스크림 ‘400바’, 1000원 가격의 콘 아이스크림 ‘1000콘’과 같은 초저가 상품도 선보였다.

 

현재 CU가 판매하는 1000원 미만 상품 수는 780여개다. 

 

GS25은 지난해 11월 990원짜리 PB 컵라면 ‘면왕’을 출시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1974 우유’ 200㎖를 내놓으며 초저가 소비 심리를 자극했다.

 

기존 컵라면 상품 대비 중량은 22% 늘리면서도 가격은 1000원 밑으로 묶은 ‘역슈링크플레이션’(가격은 그대로 두고 양을 늘리는 것) 상품으로 주목받은 면왕은 지난달까지 80만개가 팔려나가면서 판매량 100만개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CU가 선보인 990원짜리 PB 스낵 ‘990 매콤 나쵸칩’과 ‘990 체다 치즈볼’. CU 제공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는 상시 운영하는 1000원 미만 PB 생필품은 드물지만 가격 할인, 1+1 등의 특가 행사를 통해 상품 가격을 개당 1000원 밑으로 낮추는 방식으로 초저가 경쟁에 동참하고 있다.

 

편의점들은 합리적인 가격을 앞세운 소포장 상품도 속속 내놓고 있다.

 

CU는 1~2인 가구용 150g짜리 쌀을 1000원대 중반 가격에 내놨다. 1~2인 가구에 최적화된 중량인 150g 낱개 포장된 세척된 쌀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상품이다.

 

CU는 수박을 소포장한 상품도 출시했다. 1~2인분에 해당하는 250g짜리 소용량 상품으로, 깍둑썰기 된 조각 수박이 담겼다.

 

GS25는 최근 즉석 떡볶이 전문 브랜드 청년다방과 손잡고 대표 메뉴인 차돌떡볶이의 RMR 상품 ‘청년다방 차돌떡볶이’를 내놨다. 늘어나는 1인 가구의 간편식 수요를 맞추기 위해 2~3인용 떡볶이를 1인용으로 만든 제품이다. 2~3인용 매장 제품과 비교해 최대 50% 저렴한 가격에 선보였다.

 

GS25 관계자는 “지난해 원재료 인상에 따라 생활 필수 아이템의 소비자 부담이 높아진 상황”이라며 “고객 수요에 맞춰 다양한 생필품 PB 라인업을 구축해 장바구니 물가 걱정을 덜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