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대통령 “국가·국민 위해 희생한 영웅들에 최고 예우”

입력 : 2024-06-06 19:09:11 수정 : 2024-06-06 21:52: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9회 현충일 추념식 여야 총출동
김건희 여사 의용군 용사탑 참배
야권, 9·19 효력정지 겨냥 ‘평화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6일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와 여야 대표가 모두 참석했다. 국가유공자와 유족, 정부 주요인사, 국회의원, 군 주요 인사, 중앙보훈단체장 등 5000여 명도 함께했다. 추념식에서는 백마고지 전투에 참전했던 6·25 참전유공자 이승초씨의 편지를 또 다른 백마고지 전투 참전용사 박명호씨의 손자인 박희준 육군 중사가 낭독하는 등 국가유공자 후손이 직접 식순에 참여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6일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주년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현충탑 참배를 마친 뒤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검은 정장에 검은 넥타이 차림으로 참석한 윤 대통령은 추념사에서 “저와 정부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희생한 영웅들에게 최고의 예우로 보답할 것”이라며 국가유공자 의료서비스 개선과 재활 지원 확대, 유족 지원 등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지난 1월 경북 문경 화재로 순직한 김수광 소방장과 박수훈 소방교의 유족 등 4명에게 국가유공자 증서를 수여하고 국가를 위한 희생과 헌신에 감사를 표했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추념식 후 현충원 내 학도의용군 무명용사탑에 참배했다. 1950년 8월 포항지구 전투에서 전사한 48위의 유해가 안장된 곳이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이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등 160여 명과 오찬을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국가와 정부뿐만이 아니라 국민 모두가 영웅들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문화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웃고 있지만… 22대 국회 원 구성 협상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가운데)가 6일 제69주년 현충일 추념식이 열린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뒷모습은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 연합뉴스

이날 추념식에는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여야 지도부가 나란히 참석했지만, 야권 인사들은 최근 윤석열정부의 9·19 군사합의 효력 정지를 겨냥해 ‘평화’를 강조하는 등 안보에 대한 시각차를 드러내기도 했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충돌과 희생이 발생하지 않도록 막는 것, 예방하는 것이 정말 중요한 국가안보정책”이라고 말했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추념식장에서 윤 대통령을 만나자 “민심을 받드십시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윤 대통령은 별말 없이 움찔한 것 같다고 한다”고 조국혁신당은 전했다.


박지원·최우석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