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대통령, 6개 부처 장차관 이르면 6월 말 교체

입력 : 2024-06-06 19:30:00 수정 : 2024-06-06 21:53: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행안·교육·복지·과기·고용부 등
원구성 상황 따라 시기·폭 유동적
韓총리 후임 인선은 늦어질 전망

윤석열 대통령이 이달 중순 이후 개각을 단행할 전망이다. 윤석열정부 출범 초기 임명돼 2년 안팎 임기를 이어온 6개 부처 장관과 차관급 등이 교체 대상으로 거론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6일 통화에서 “외교일정 이후 장차관 인사에 대비해 기초 단계 스크린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교체 대상으로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이종호 과학기술부 장관, 이주호 교육부 장관,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한화진 환경부 장관 등 오랜 기간 일해온 6개 부처 장관들이 거론된다.

윤석열 대통령. 뉴시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달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각 부처 분위기를 바꾸고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개각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윤 대통령은 “고집불통이라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취임 이후부터 지금까지 개각을 정국 국면돌파용으로 쓰지 않겠다고 이야기해왔다”면서도 “그러나 이제 개각이 필요하다. 정부 출범 후 2년간 장관직을 맡은 분들이 있고, 각 부처 분위기도 바꿔 더욱 소통하고 민생에 다가가기 위해서”라고 했다.

 

실제 개각 시기와 폭 등은 원 구성 등 국회 상황에 따라 유동적일 수 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장관 인사청문회는 국회 소관 상임위 또는 인사청문특별위원회가 실시하도록 돼 있다. 상임위 구성을 둘러싼 여야 간 진통이 길어진다면 인사청문회 개최 등을 고려해 장관급 인선 시기가 늦춰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국회법에 따라 상임위 구성 전이라도 특위를 만들어 인사청문회를 열 수 있기 때문에 원 구성과 개각 시기가 꼭 연동되는 것은 아니다.

 

4·10 총선 참패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한덕수 국무총리의 후임 인선은 늦어질 전망이다. 한 총리가 사의를 표명한 지 두 달이 다 돼 가지만,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되더라도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할 수 있는 장관직과 달리 국회 임명 동의 절차를 반드시 거쳐야 하는 총리 인선에는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어서다.


박지원·조병욱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