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찰스 3세 초상화 담긴 英 파운드화 지폐 첫 유통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06 16:02:58 수정 : 2024-06-06 16:02: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찰스 3세 영국 국왕의 초상화가 찍힌 새 파운드화 지폐가 5일(현지시간) 처음 발행돼 유통되기 시작했다고 중앙은행 잉글랜드은행(BOE)이 밝혔다.

2022년 9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서거하고 찰스 3세가 즉위한 지 거의 2년 만이다.

영국 찰스 3세 국왕 초상화 담긴 50파운드 지폐. 잉글랜드은행(BOE) 제공

찰스 3세의 초상화가 새 5, 10, 20, 50파운드권 지폐에 찍혀 발행되지만, 엘리자베스 2세의 초상화가 들어간 기존 지폐도 그대로 사용된다.

BOE는 "환경적, 경제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왕실 지침을 따른 것"이라며 "대중이 새 지폐를 아주 서서히 보게 될 것이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지폐는 초상화가 바뀐 것 외에는 기존 지폐와 같은 디자인이다. 뒷면에는 윈스턴 처칠 전 총리, 18세기 소설가 제인 오스틴, 19세기 대표 화가 조지프 말로드 윌리엄 터너, 현대 컴퓨터 과학의 아버지 앨런 튜링의 모습이 있다.

국왕의 초상화가 찍힌 동전은 2022년 12월부터 유통되고 있다.

찰스 3세 국왕은 지난 5일 암 진단 사실을 공개한 후 치료를 받고 있으며 최근 대외 활동을 재개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