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름 앞두고 극단적인 다이어트…근육도 녹인다고? [건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5 19:44:40 수정 : 2024-06-05 20:31: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출의 계절 여름을 앞두면 극단적인 다이어트에 돌입하는 하는 경우가 늘어난다. 그러나 이런 극단적 다이어트는 ‘근육 손상’까지 불러올 수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평소 운동을 잘 하지 않다가 갑자기 고강도의 과한 운동을 하면 근육에 충분한 산소 공급이 되지 않아 근육 손상이 발생할 수 있다. 수축과 팽창을 반복해 손상 받은 근육세포막이 혈액으로 방출되면 횡문근융해증까지 이어질 수 있다.

 

강북삼성병원 신장내과 양지현 교수는 “횡문근융해증은 무증상에서부터 근육통, 부종, 현기증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며 “단순 근육통과 감별하는 방법으로는 증상이 지속되고 진한 색의 소변을 볼 경우”라고 전했다. 

 

운동 후 극심한 근육통이나 무기력이 지속되거나 소변 색이 콜라 색으로 변하면 횡문근융해증을 의심해야 한다는 것이다. 

 

진단을 위해서는 소변과 혈액검사를 통해 미오글로빈뇨(myoglobinuria,), 크레아티닌 키나아제(CPK) 수치를 확인한다. 콩팥 기능 변화, 전해질 이상, 간수치 변화도 동반될 수 있다.

양 교수는 “횡문근융해증을 방치하고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 대사성질환, 급성 신장 손상 등 투석 치료가 필요한 합병증까지 불러올 수 있다. 특히 근육 손상 정도가 심각하면 구획 증후군(compartment syndrome)도 발생할 수 있으며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며 “충분한 휴식과 수액 치료 등 지체 없이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횡문근융해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갑작스러운 고강도 운동이 아닌, 본인의 신체 능력에 맞게 단계적으로 천천히 운동량을 늘려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운동 시에는 중간중간 충분한 수분 섭취와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진수 기자 je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