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양곡 대금 수억원 빼돌린 미곡종합처리장 직원 구속

입력 : 2024-06-05 18:04:04 수정 : 2024-06-05 18:04: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곡종합처리장(RPC) 수매 시스템을 조작해 양곡 대금 수억원을 빼돌린 직원이 덜미를 잡혔다.

 

전북경찰청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전북 남원지역 한 RPC 직원을 구속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이 직원은 2018년부터 것처럼 RPC 수매 시스템을 통해 허위로 양곡을 납품받은 것처럼 입력하고 대금 5억원가량을 지급 처리하는 수법으로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그는 수매 시스템에 농민들로부터 쌀을 납품받은 것처럼 허위 자료를 입력하고, 양곡 대금을 지급한 뒤 “착오가 발생했다”며 이를 되돌려받은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역농협은 지난해 이런 정황을 인지해 지역 본부에 보고했고, 감사를 통해 사실로 드러나자 경찰에 업무상 횡령 혐의로 수사를 의뢰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자금으로 쓰려고 그랬다”며 범행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사건을 마무리하고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