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이든 국경 통제 행정명령에… 트럼프 “토론 앞두고 정치 쇼”

입력 : 2024-06-05 20:12:16 수정 : 2024-06-05 20:12: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권단체 등 지지층도 반발할 듯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남부 국경을 넘어 불법적으로 미국에 입국한 사람들의 미국 망명을 금지할 수 있도록 하는 행정조치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곧장 ‘정치쇼’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조 바이든(왼쪽), 도널드 트럼프. A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적법한 절차를 통해 입국한 뒤 망명을 신청하지 않고, 불법적으로 남부 국경을 넘어온 사람은 망명을 금지하는 조치들을 발표한다”면서 “허가 없이 불법으로 미국에 오는 길을 택한 사람들은 망명과 미국 체류가 제한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행정조치를 두고 11월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최대 약점으로 꼽히는 이민 문제와 관련해 ‘승부수’를 던진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곧장 견제에 나섰다.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루스소셜에 “4년 가까운 (국경 정책) 실패 끝에 조 바이든은 마침내 국경 문제에 대해 무언가를 하려는 척하고 있다”며 “이것은 모두 ‘쇼’다. 그는 우리가 3주 후 토론하는 것을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27일로 예정된 자신과의 첫 번째 TV토론을 앞두고 이민 행정명령을 정치적으로 활용했다는 지적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도 “바이든의 유약함과 극단주의는 전례 없는 수준의 국경 침공을 초래했다”며 “다른 나라들은 감옥과 정신 병원을 비워놓고 우리에게 마약상, 인신매매범, 테러리스트들을 보내고 있다”고 이민자에 대한 극단적 반감을 드러내며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기도 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이민자에 대한 강력한 행정조치를 발표하면서 민주당 전통 지지층인 인권 단체 등 진보 진영에서의 반발도 예상된다. 지난해 진보 성향 인권 단체는 바이든 행정부가 불법 이민자들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이민자에게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미국 입국 지원서를 제출하도록 한 조치에 소송을 제기해 승소한 바 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